> 산업 > 철강

동국제강, 2분기 영업익 998억…"매출 감소에도 수익성 방어"

"원가절감·컬러강판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8월14일 16:38
  • 최종수정 : 2020년08월14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동국제강이 2분기 매출 감소에도 영업이익이 증가하며 수익성 방어에 성공했다.

동국제강은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6.1% 증가한 998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조3019억원으로 작년보다 12.9%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622억원으로 201.8% 늘었다.

동국제강 본사 을지로 페럼타워에 전시된 2020년 컬러강판 신제품 샘플 [사진=동국제강]

상반기 기준 매출은 작년 대비 11.8% 감소한 2조530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560억원으로 22.3%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58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

코로나 19 확산 등에 따른 철강 수요 부진으로 매출은 감소했지만, 지속적인 원가절감 노력과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로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탄력적 조업이 가능한 전기로 사업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데 주력했다"며 "이를 통해 봉형강 사업의 수익성을 방어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어 "럭스틸 바이오, supersmp 등 차별화된 고급 컬러강판과 내진용 강재 등 고부가가치 철강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초격차 전략을 지속한 점도 주효했다"고 덧붙였다.

별도 기준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3% 감소한 1조1640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8.8% 증가한 901억원을 달성했다. 당기순이익은 567억원으로 182.0% 증가했다.

별도 기준 누적 매출은 2조278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5%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38.0% 증가한 1382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495억원으로 228.2% 증가했다.

동국제강은 하반기 차별화된 고급 컬러강판 투자를 지속하고, 컬러강판의 가공 및 시공 서비스까지 사업을 고도화해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봉형강 등을 만드는 전기로 제강 사업은 수익성 중심 경영을 강화하는 동시에 친환경 사업으로서 지속 가능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