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르헨, 650억달러 채무조정 합의 완료...유로본드 연일 급등

"주채권단 수용, 평균 순현재가치는 달러당 54.8센트"
합의 기대감에 급등한 아르헨 국채, 이날도 9% 올라

  • 기사입력 : 2020년08월05일 08:50
  • 최종수정 : 2020년08월05일 12: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아르헨티나 정부가 4일(현지시간) 주요 채권단과 상환 기한이 지난 650억달러(약 77조6000억원) 규모의 국채와 관련해 원금 및 이자 감면 등 채무조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로 9번째 국가 부도 사태를 벗어나는 데 성공하자, 아르헨티나 유로본드 가격은 이미 전날 기대치로 급등한 데 이어 이날도 평균 9%가량 급등했다. 유로본드는 기채국 현지가 아닌 외국에서 제3의 통화로 발행되는 채권을 말한다.

이날 아르헨티나 경제부는 성명을 내고 650억달러어치의 채무조정 대상 국채의 과반을 소유한 3개의 채권단 및 그 이외 주요 채권단과 합의를 봤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규정에 따라 이 밖에 나머지 채권자들도 채무조정 합의안을 수용할 전망이다. 아르헨티나 정부와 채권단 간의 채무조정 협상이 수개월 끝에 마무리된 셈이다. 다만 공식적인 합의 수용 시한은 이날로부터 8월24일로 연장됐다.

이날 아르헨티나 정부는 구체적인 채무 감면액 등은 밝히지 않았다. 상환 방식과 관련, 정부는 감면된 규모로 신규 국채를 발행해 상환 대상의 국채와 교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정부 발표에 앞서 트윗을 통해 채권단이 채무조정 협상에서 중대한 진전을 이룬 것에 대해 축하한다고 발언했다. 역시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 4월 아르헨티나 정부가 국채 이자 지급을 중단한 뒤 미국·유럽 기관투자자 등 채권단은 정부 측과 채무개편 조건을 놓고 협상을 진행했다. 정부가 이자 지급을 중단하자 그다음 달인 5월 아르헨티나 국채에 대해 디폴트(채무불이행)이 확정됐다.

아르헨티나와 채권단은 협상 과정에서 서로가 주장하는 조건에서 합의를 보지 못해 협상 시한을 여러 차례 연장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전날 감면폭과 관련, 채무를 45.2% 감면한 액면가 1달러당 54.8센트에 상환하는 방안을 놓고 양측이 합의점에 근접했다고 전한 바 있다.

블루베이자산운용의 그레이엄 스톡 신흥시장 채권전략가는 "새롭게 제시한 협상 가격이 주채권단이 수용 가능한 수준이었으며, 평균 순현재가치는 달러당 54.8센트"라고 말했다.

신용평가회사 무디스의 가브리엘 토레스 씨는 "이번 합의로 채권자들과 오랜 시간과 비용이 드는 법적인 분쟁 절차를 피할 수 있게 됐다"면서 "확실하고 지속가능한 재정 및 통화정책이 요구된다"고 논평했다.

한편, 이번 합의에서 아르헨티나 정부는 지급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제시한 새 채권 지급일을 일부 변경했다. 새 채권의 지급일을 3월4일과 9월4일이 아닌 1월9일과 7월9일로 각각 앞당겼다. 이에 따라 새 채권은 2025년 1월부터 상각되기 시작하며 2029년7월이 만기다.

아르헨티나 페소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