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주독 미군 1만2천명 감축.."수주내 첫 철수"

트럼프, 해외 주둔 감축과 방위비 압박
주한미군 감축 전망도 나와

  • 기사입력 : 2020년07월29일 23:17
  • 최종수정 : 2020년07월30일 0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결정에 따라 독일 주둔 미군을 1만2천명 감축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압박해온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정부가 이후 주한 미군 감축및 재배치도 추진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이날 현재 3만6천명 규모의 주독 미군을 1만2천명 가량 감축해, 2만4천명 선으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감축되는 미군 중 약 5천600명은 유럽에 있는 다른 나라로 재배치되고, 약 6천400명은 미국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내 재배치 지역은 이탈리아를 비롯, 발트해, 폴란드 등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미 육군은 이밖에 현재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위치한 미국 유럽 사령부도 벨기에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마크 장관은 이밖에 주독 미군의 첫번째 재배치(철수) 조치는 수주 내 이뤄질 수 있다면서 이번 해외 주둔 미군 재배치 작업에 수십억 달러의 비용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외신들은 미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 이같은 재배치 작업이 수년에 걸쳐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백악관에서 독일 주둔 미군 병력을 2만5천 명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독일이 "수년 간 미국을 이용해왔다"면서 "독일 뿐 아니라 수많은 다른 나라들에 대해서도 얘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독일, 한국, 일본 등에 대한 방위비 증액과 함께 해외 주둔 미군의 감축을 주요 선거 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힌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7일 미 국방부가 주한미군을 포함한 전세계 주둔 미군의 재배치에 대한 방안들을 백악관에 이미 보고했다며 주한 미군 감축론에 불을 지폈다.  

이와관련, 에스퍼 국방장관도 국가국방전략(NDS) 이행 보고자료를 통해 "앞으로 몇 개월 내에 인도태평양사령부 등 몇몇 전투사령부의 미군 재배치 문제에 대한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며 주한 미군 감축과 재배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최근에 공개된  미국 육군대학원 산하 전략연구원(SSI)의 '육군의 변신: 인도태평양사령부의 초경쟁과 미 육군 전역 설계'라는 보고서도 제2의 한국전쟁 발발에 대비해 한반도에 초점을 둔 기존 주한미군 배치 수정은 불가피하다며 주한 미군 감축에 무게를 실었다. 

미국 언론과 워싱턴 정가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공약 이행을 위해 주한 미군 감축도 고려하고 있으며 현재 난항을 겪고 있는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의 압박 카드로도 활용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