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급증하는 예금 어디로 갈까'…전 세계 중앙은행에 골칫거리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08:58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09: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 세계 경제가 코로나19(COVID-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에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중앙은행 및 재정정책 입안자들은 가계 예금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경기부양 규모를 놓고 골머리를 앓고 있다.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늘어만 가는 예금이 코로나19 봉쇄령이 풀리거나 사태가 잠잠해질 때 급격히 소비되는 '억눌린(pent-up) 소비자 수요'를 의미하는 비(非)자발적 저축인지, 불확실한 시기에 대비하려는 사회 안전망 성격의 장기 예방적 저축인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중앙은행들이 얼만큼의 추가 부양책을 내놓아야 할 지 고민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경제활동 재개에 서둘러 소비 지출이 급증한다면 추가 부양책은 너무 많은 지출과 인플레이션을 발생시킬 위험이 있다. 반면, 경제 정상화에도 계속해서 예금이 증가한다면 부족한 부양책으로 '소비 부진·더딘 경제 회복·더 높은 실업률'이란 악순환 위험이 발생한다. 

신문은 최근 예금 급증 추이의 이유는 앞서 예상한 두 가지 배경 둘 다일 가능성이 높으며, 이는 어떤 부양책이 경제 회복에 더 강력할 것인지를 놓고 중앙은행 정책입안자들 간 의견을 분분하게 만든다고 전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최근 시중은행 예금이 급증한 것이 경기 회복 속도를 제한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반면, 앤디 헐데인 영란은행(BOE) 수석 경제학자는 봉쇄령으로 인한 비자발적 저축은 "(불확실한 상황에 대비한) 예방 목적의 자발적 저축 증가율을 뛰어넘는 충분한 규모"라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저축 증가는 미국, 유럽, 아시아 일부 국가에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경기부양책과 일부 연관이 있다. 코로나19 대응 조치로 상점들이 문을 닫고 여행도 중단하면서 지출할 기회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유럽 통계청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유로존의 올해 1분기 가계저축률은 전년 동기 대비 16.9% 급증했다. 직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도 12.7% 상승한 것이다. 이에 지난 5월까지 3개월 동안 유로존 시중은행의 예금은 월평균 710억유로로 증가시켰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두 배가 넘는 예금 규모다.

영국도 같은 기간 직전분기 대비 8.6% 올랐으며 전년 동기 때보다 5.4% 상승했다. 미국의 1분기 개인저축률은 올해 초 7.9% 상승세였다가 지난 4월 32%로 폭등했다. 

캐나다의 쇼핑몰이 조심스럽게 영업을 재개하는 가운데 소비자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2020. 06. 24. [사진=로이터 뉴스핌]

팀 콘돈 이코노미스트는 "전 세계의 예금 증가는 현대 평화적 역사에서는 전례없는 규모"라며 "인플레이션의 상당한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알리안츠의 카타리나 우테몰 이코노미스트는 프랑스와 독일 소매지출이 증가 추세인 점을 언급, 6월과 7월에도 증가할 것이라고 낙관하면서도 실업률이 급증하고 있는 미국, 스페인, 이탈리아에서는 "높은 수준의 예방 차원 장기 예금이 증가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애덤 슬레이터 옥스포드이코노믹스 경제학자는 "높은 실업률과 예방 차원의 예금은 소비 심리를 위축시킬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인플레이션 보다 디플레이션 위험이 더 크다"고 진단했다.

이처럼 예금 증가 추이를 놓고 경제 전문가들의 의견은 엇갈리지만 이들의 공통된 의견은 국가의 공중보건 대응이 잘 될 수록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경제활동 재개를 조속히 시행할 수 있을 것이며 'V자' 회복 가능성이 커진다"라는 것이고 FT는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