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미국대선] 트럼프, 연이은 독립기념일 행사 거행...'코로나19' 보다 '재선'

  • 기사입력 : 2020년07월05일 13:36
  • 최종수정 : 2020년07월05일 1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는 가운데 독립기념일을 맞은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대규모 행사를 거행하고 있다.

전날 러시모어산 불꽃놀이 등 대형 행사 이어 트럼프는 워싱턴D.C.에서 에어쇼와 불꽃놀이 등 대규모 기념식도 열었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하락하는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독립기념일이라는 이벤트를 놓칠 수 없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으로 풀이된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독립기념일 '미국에 대한 경례'(Salute to America) 행사에 참가했다.

전날 미국 대통령 4명의 얼굴이 새겨진 사우스 다코타주 러시모어산에서 불꽃놀이 행사에 연이은 대규모 행사 개최와 참가이다.

행사가 열린 백악관 잔디밭은 참석자로 가득 찼으나 대다수가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지켜지지 않았다.

[워싱턴D.C.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 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부부가 독립기념일 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0.07.05 007@newspim.com

미 해군과 공군의 특수비행팀 '블루 에인절스'와 '선더버드'가 참여하는 에어쇼도 펼쳐졌다.

F14 등 전투기가 B-2 등 폭격기가 워싱턴DC 상공을 장식했고 미 육군 낙하전문 '골든나이츠'가 성조기를 공중에서 펼쳐드는 장면도 연출됐다.

저녁에는 불꽃놀이가 시작됐다. 미 내무부는 최근 들어 가장 규모가 큰 불꽃놀이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으며 백악관 인근 링컨기념관 등지에 인파가 몰려 불꽃놀이를 지켜봤다.

독립기념일에 워싱턴DC에서 에어쇼와 불꽃놀이가 마련돼 전국의 인파를 끌어모으는 것은 매년 있는 일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사정이 다르다.

뉴욕타임스는 금요일부터 시작된 독립기념일 연휴에 전국에서 80%의 불꽃놀이 행사가 취소됐다고 전했다.

불꽃놀이를 보려고 몰려든 인파가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이 되는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미 보건당국 역시 이번 독립기념일 연휴가 코로나19 확진 급증의 계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에 따라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각별히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사우스다코타주 러시모어산까지 날아가 전야 불꽃놀이 행사에 참석했다.

조지 워싱턴 등 미국을 대표하는 전직 대통령 4명의 대형 두상이 새겨진 곳인데 7500명의 인파가 운집했지만 마스크를 쓴 이들은 거의 없었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지켜지지 않았다.

이날 트럼프의 백악관 연설은 인종차별 반대 운동을 겨냥해 진보진영과 언론을 맹공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모어산 연설에서 "분노한 폭도들이 우리 건국자들의 동상을 파괴하고, 우리의 가장 신성한 기념비들을 훼손하며, 우리 도시들에 폭력적인 범죄를 촉발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플로이드 사건 항의 시위대를 맹비난했다.

독립기념일에 어울리는 '통합' 메시지가 아니라 백인과 흑인을 편가르고 인종차별을 비판하는 이들을 '미국 역사 지우기'를 시도하는 과격주의자로 몰아세운 것이다.

코로나19 부실 대응과 인종차별 반대 시위 강제진압 시도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편가르기' 연설로 지지층 결집을 시도, 재선 승리를 위해 독립기념일을 이용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CNN방송은 "많은 미국인들이 국가적 영웅들의 인종적 악행들을 해결하려고 애쓰고 있고, 수그러들지 모르는 감염병 유행에 맞서고 있을 때 최고 사령관은 질병 전염에 관한 가장 기본적인 과학적 증거조차 무시하면서 문화적 변화에 대한 공포를 조장함으로써 미국을 뒤로 후퇴시키려고 시도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D.C.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 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은 독립기념일 '미국에 대한 경례'행사 일환으로 빨강, 파랑, 흰색 조명이 비춰지고 있다. 2020.07.05 007@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