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코로나19] 서울 확진자 12명↑, 강남구 은행 신규 확진

전체 확진자 1346명, 왕성교회도 1명 추가

  • 기사입력 : 2020년07월03일 11:04
  • 최종수정 : 2020년07월03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3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12명 늘어난 134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54명이 격리, 1085명이 퇴원했으며 사망자는 7명이다.

신규 확진자 12명은 관악구 왕성교회 1명, 강남구 소재 은행 관련 3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2명, 기타 3명, 경로 확인 중 3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웨스트(WEST) 사옥 출입구에 셔터가 내려져 있다. K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스트(EAST) 사옥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바로 옆 웨스트(WEST) 사옥 직원들까지 전부 재택근무하도록 조치했다. 2020.07.02 dlsgur9757@newspim.com

6월 30일 강남구 소재 은행(농협) 직원(#1324)이 최초 확진 후 2일까지 같은 회사 직원 3명과 지인 1명이 추가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총 5명이다.

추가 환자 3명은 최초 확진자의 직장동료 2명(#1339, #1346), 종로구 소재 통신회사에 근무하는 지인 1명(#1341)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강남구 소재 은행 관련, 접촉자를 포함해 총 19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으며 추가 확진자 3명을 제외한 16명은 전원 음성으로 나타났다.

종로구 소재 통신회사(KT) 관련, 2일 확진자(#1341)의 직장동료와 가족 등 총 127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해당 회사 전 직원은 재택근무 중이다.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임시폐쇄 조치했으며 추가 접촉자를 조사중이다.

송파구 소재 회사에 경기도 거주 직원이 2일 최초 확진을 받음에 따라 서울시는 같은 팀 직원 등 접촉자 42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다. 33명은 음성, 나머지는 진행중이다. 사무실 등에 대해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회사 건물은 임시폐쇄 조치했으며 전 직원은 재택근무 중이다.

동대문구 소재 병원에서는 지난 1일 1명(#1335)이 중환자실 선제격리실 입원 중에 확진판정을 받고 다른 1명(#1334)은 일반병실 입원 중에 확진된 후 추가 환자는 없다.

확진자와 같은 병동 입원환자, 다른 확진자와 동시간대에 응급실 이용 환자 및 근무한 의료진 등 노출이 의심되는 총 206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중이다. 현재까지 음성 130명으로 확인됐으며 나머지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2명의 확진자와 접촉한 의료진, 보호자 등 총 32명은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최초 감염경로와 CCTV를 통한 추가 접촉자 등을 확인중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