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젠더 감수성 부족' 논란 이낙연, 결국 사과…"부족함 통감한다"

"가장 감명깊은 순간 중 하나는 소녀에서 엄마로 나는 순간" 논란
통합당·정의당도 비판 "여성만을 출산·육아 책임 진 존재로 발언"
SNS 통해 "모성 소중함 감사하고 싶었지만 희생 보려는 노력 부족"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8:4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12: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젠더 감수성 논란에 휩싸여 결국 사과했다.

이 의원은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의 부족함을 통감합니다.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의원은 논란이 된 "인생에서 가장 크고 감동적인 변화는, 소녀가 엄마로 변하는 그 순간이다. 남자들은 그런 걸 경험 못 하기 때문에 나이를 먹어도 철이 안 든다"라는 말에 대해 "1982년 어느 날, 한 생명을 낳고 탈진해 누워있던 아내를 보면서 든 생각"이라고 해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 kilroy023@newspim.com

그는 "오늘 아침 강연에서 저는 삼십 대 초반에 제가 아버지가 됐던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이 말을 꺼냈다. 누군가를 아프게 하거나 불편하게 하려는 뜻이 있을 리 없다"며 "모성의 소중함에 대해 말씀드리며 감사드리고 싶었지만, 정작 세상의 여성들이 겪는 고통과 희생을 제대로 들여다보려는 노력은 부족했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는 "아이를 낳고 키우는 과정이 여성만의 몫일 수 없다. 부모가 함께 해야 하고, 직장, 마을, 국가가 해야 한다"며 "이번 일을 통해 많은 분들이 제게 깨우침을 주셨다. 잘 듣고, 더 가깝게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발언은 이날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에서의 강연에서 나왔다. 그는 "인생에서 가장 감명 깊은 순간 중 하나는 소녀에서 엄마로 거듭나는 순간"이라며 "남자는 그런 것을 겸험치 못해서 나이를 먹어도 철이 없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젠더 감수성 부족 논란을 일으킨 강연에서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이낙연 의원 페이스북] 2020.07.01 dedanhi@newspim.com

그러나 이는 곧바로 젠더 감수성 논란에 휩싸였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 국가의 총리를 지내신 분의 입장이라기엔 섭섭한 발언"이라며 "여성 만을 출산 육아의 책임을 진 존재로 몰고 아버지의 역할은 폄하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산후조리를 욕망이나 로망으로 표현하는 것은 생명에 대한 몰이해여서 더 유감"이라며 "출산을 하지 않으면 철이 없는 것인가. 비혼하거나 난임 부부에 대해서는 공감도 배려도 없는 차가운 분이었나 다시 보게 된다"고 힐난했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정의당도 이 의원을 비판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출생을 경험한 여성을 우대하는 척하면서 출생과 육아의 책임을 여성에게 모두 전가하며 아빠로서의 역할, 책임, 경험을 경시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며 "출생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거나 난임인 부부 등 다양한 형태의 삶 역시 배제시킨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또 "산후조리를 대접과 배려로 생각했다니 실망스럽기 그지없다. 산후조리는 회복하기 위한 과정"이라며 "여성들의 삶에 조금만 관심을 가졌다면 '점잖은 막말'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사과와 성찰을 촉구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