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하태경 "이낙연 대권 자격 없어…자기 비전 없고 눈치만"

이낙연 "이미지 마케팅 발언 아쉬워" 발언에 반박
하태경 "침묵은 당당하지 않다…이낙연 해법 듣고싶어"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4:41
  • 최종수정 : 2020년07월01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1일 대권주자 1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자기 비전은 없고 눈치만 보는 사람은 대권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문제에 적극적 입장을 냈던 사람들을 이미지 마케팅한다고 비판했다"며 "대권 후보는 비전으로 승부해야지 여전히 여러 부처를 조정하던 총리처럼 거중 조정만 해서는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말로 해서 거중 조정이지 실 내용은 친문과 반문 사이 눈치를 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이낙연 의원은 이날 오전 지구촌보건복지포럼 강연에서 "인국공 문제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등을 열어서, 또는 합동회의를 열어 문제는 어디에 있고 해법은 무엇인지 접근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렇지 않고 개개인 의원이 해법을 제시하고, 이미지 마케팅식 발언을 쏟아내는 것이 과연 문제 해결에 될까"라며 "그게 국회다운 일일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연일 인국공 사태와 관련해 목소리를 높이는 김두관 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통합당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하 의원은 "대권 후보라면 정면 승부해야 한다"며 "즉 인국공 문제에 대한 본인의 해법을 제시하고 그것으로 대중의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국공 사태는 단순한 이슈가 아니라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복잡한 문제가 압축적으로 표출된 상징적 사건"이라며 "이 의원께서 인국공 문제에 침묵한다는 비판이 신경 쓰이신 것 같은데 그럼 대안을 제시하면 된다"고 전했다.

그는 "물론 리스크가 크다는 건 안다. 문재인식 비정규직 정규화에 찬성하자니 청년들이 반발하고, 반대하자니 친문들 표가 날아가지요"라며 "그래도 지지율 1위의 대권 후보가 침묵하는 건 당당하지 않다. 인국공 사태에 대한 이 의원의 해법을 듣고싶다"고 말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