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강경화 "볼턴, 극우 시각으로 트럼프 조언한 건 분명"

강 장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서 '볼턴 회고록' 비판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9:28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9일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과 관련해 "극우의 프리즘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조언한 것은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볼턴의 책을 외교부도 면밀히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사진=뉴스핌 DB]

강 장관은 "기술에 있어서는 많이 왜곡되고 사실이 아닌 게 있다"며 "볼턴의 시각이 여실히 드러난 책"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한 "(볼턴의 그런) 영향 하에 미국의 북한 정책이 전부는 아니겠지만 많은 부분 길을 찾아서 지금까지 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이 볼턴 회고록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이날 이 의원의 지적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볼턴 회고록으로 "미국 같은 슈퍼 파워의 대외정책이 얼마나 허술하게 이뤄지고 왜곡될 수 있는가는 것이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한 "미국 정책의 지체, 좌절, 왜곡을 가져온 볼턴이란 분을 비롯한 세력들이 어떤 생각으로 실제로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도 많이 드러났다"고 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