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종합2보] "미중 1단계 무역합의는 건재"...트럼프 반박에 나바로 "오해" 해명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4:17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한 방송과의 인터뷰서 "중국과 무역합의는 끝났다"(It's over)고 발언했다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자 이내 자신의 발언이 잘못 해석됐다고 해명했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나바로 정책국장은 백악관 성명을 내고 "내 발언은 맥락을 크게 벗어난 것"이라며 "아직까지 건재한 1단계 무역합의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발언이었다. 나는 중국 공산당이 중국 바이러스의 발원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전 세계에 대유행을 일으킨 이후 우리가 갖게 된 신뢰의 부족을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바로 정책국장은 코로나19(COVID-19) 공식 명칭 대신 '중국 바이러스'(China virus)라고 표현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유래됐다는 점을 강조하는 의미에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나바로 국장은 폭스뉴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무역합의가 끝났다고 보느냐"는 앵커의 질문에 "끝났다"고 답해 양국간 1단계 무역합의 파기로 해석될 만한 여지를 제공했다. 

나바로 국장은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이 중국과 무역합의를 끝내기로 한 '전환점'(turning point)이라고 말해 주목받았다. 중국은 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 지난 1월 15일까지 자국 내 발병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중국 대표단이 워싱턴을 떠나서야 비로소 미국은 코로나19 발병 사태를 인지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중국이 미국을 속였다는 주장이다.

폭스뉴스 방송과 인터뷰 하는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 [사진=폭스뉴스 유튜브 채널]

구체적으로 그는 "그때는 이미 수십만명의 중국인들이 우리 나라에 들어와 바이러스를 퍼뜨린 후였고 중국 대표단이 탄 비행기가 워싱턴에서 뜨고 몇 분 후에야 우리는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에 대해 듣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인터뷰 방송이 나가고 한 시간 후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트위터에 "중국과 무역합의는 온전하다(fully intact). 중국이 계속해서 1단계 무역합의 내용을 준수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때 시장에서는 혼란을 빚었다. 나바로의 인터뷰 발언으로 뉴욕 3대 주가지수 선물은 급락했다가 낙폭을 반납, 현재 보합 수준이다. 

나바로 국장의 번복 성명으로 미·중 1단계 무역합의는 지속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다만, 미중 관계는 코로나19 사태로 악화일로를 걷고 있단 점에서 양국 간 무역합의 지속과 앞으로의 2단계 무역협상이 위태롭다는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 1분기 미국의 대(對)중국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4.7% 급감,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이행할 수 없다는 바를 시사했다. 중국에서 수요가 급감한데다 미국에서도 생산이 줄었기 때문이다. 

이는 오는 11월 대선을 불과 5개월 앞둔 트럼프 대통령에게 있어 부담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싱가포르 OCBC은행 웰스 매니지먼트의 바수 메넌 선임 투자 전략가는 "우리는 미중 갈등이 올해 하반기, 미 대선까지 고조될 것이라고 예상했었다"며 "나바로 국장과 같은 중국 매파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에 대한 조치를 취하라고 압박을 넣을 수 있다. 올해 하반기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와 미중 갈등으로 매우 변동성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