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종합] "끝났다" 나바로 발언에 트럼프 "中과 무역합의는 온전"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1:39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가 "끝났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2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 중국과 무역합의는 온전하다(fully intact). 중국이 계속해서 1단계 무역합의 내용을 준수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나바로 정책국장은 폭스뉴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무역합의가 끝났다고 보느냐"는 앵커의 질문에 "끝났다"고 답했다. 사실상 1단계 무역합의 파기라는 점을 시사한 발언이었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미국이 중국과 무역합의를 끝내기로 한 "전환점"(turning point)은 코로나19(COVID-19) 사태 때문이며, 중국은 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 지난 1월 15일까지 자국 내 발병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중국 대표단이 워싱턴을 떠나서야 비로소 사태를 인지하기 시작했다고 나바로 국장은 전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그때는 이미 수십만명의 중국인들이 우리 나라에 들어와 바이러스를 퍼뜨린 후였고 중국 대표단이 탄 비행기가 워싱턴에서 뜨고 몇 분 후에야 우리는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에 대해 듣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미·중 관계는 코로나19 사태로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중국으로부터 완전한 '디커플링'(decoupling·탈동조화)을 할 수 있는 정책 옵션(선택권)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