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브라질 주가·헤알화, '대통령 퇴진론'에도 2개월 최고치...왜?

브라질 주가, 닷새째 상승...3월 저점 대비 48% 껑충
"각국 중앙은행 통화 완화 및 유가 회복 등 거시 효과"

  • 기사입력 : 2020년06월05일 15:23
  • 최종수정 : 2020년06월05일 1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둘러싼 탄핵 여론이 고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식과 통화 등 브라질 금융자산 가격은 되레 강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4일(현지시간) 브라질의 대표 주가지수인 보베스파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9% 상승한 9만3828.61로 5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지난 3월 하순 저점 대비 상승률은 약 48%다.

[브라질리아 로이터=뉴스핌] 박우진 기자 = 31일(현지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지지자들이 개최한 집회에 말을 타고 등장했다. 2020.05.31 krawjp@newspim.com

이날 브라질 통화인 헤알화 가치는 달러화 대비 5.12헤알로 1.1% 하락했으나 전날까지 이틀 동안 약 6% 급등하는 등 두 달 만에 최고치 부근에서 거래되고 있다.

금융자산의 강세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퇴진론이 고조되는 등 브라질 정치권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끈다.

현재 브라질에서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독단적이고 권위주의적인 행태를 비난하며 탄핵을 촉구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전직 대법관부터 노동자에 이르기까지 시위 지지층이 폭넓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19(COVID-19)가 자국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음에도 '모든 죽음을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죽음은 숙명'이라고 말하는 등 심각성을 부인하며 경제 정상화를 압박해 지방 정부와 갈등을 겪고 있다.

또 그가 연방경찰의 수사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놓고 갈등을 빚은 보건부 장관 2명이 해임되면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향한 민심이 들끓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그는 대법원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런 악재에도 브라질 금융자산에 훈풍이 부는 것은 각국 중앙은행의 대규모 통화완화 정책에 따른 유동성 효과와 유가 급등 덕분으로 풀이된다. 거시적인 요인들에 의한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브라질까지 이어진 것이다.

브라질의 주요 수입원인 원유의 가격은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기준으로 약 3개월 만에 배럴당 40달러 선을 회복했다. 브라질의 최대 수출국인 중국 경제의 경우 5월 민간 제조업 경기가 2개월 만에 확장 국면으로 접어드는 등 회복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올해 브라질 경상수지가 코로나19 사태로 브라질 국민들이 소비를 줄인 덕분에 역설적으로 흑자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2일 국제금융협회(IIF) 자료를 인용, 최근 신흥국으로 자금이 다시 돌아오는 것과 달리 브라질에서 외국인들이 빠르게 자금을 빼고 있다고 전했다.

IIF 자료에 따르면 지난 2~5월 외국인들은 브라질 주식시장에서 118억달러를 순수하게 빼갔다. 2~4월 채권시장에서의 외국인 순매도 규모는187억달러에 달했다. 3월에 신흥시장 전체에서는 외국인 자본이 830억달러 유출됐지만, 4월과 5월에는 약 230억달러 정도가 다시 순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피델리티인터내셔널의 폴 그리어 신흥시장 채권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FT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행정권력을 장악하려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것은 시장이 정말로 원치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브라질 현지 상파울루 UBS 지점의 토니 볼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외국인 자금이 크게 빠져나갔음에도 현지 투자자들은 실질금리가 마이너스인 상황에서 고수익자산을 찾아 급격히 자금을 쏟아붓는 등 상황을 낙관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상파울루 로이터=뉴스핌] 황숙혜 기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에 반기를 든 이들이 최루탄에 파묻힌 채 시위를 벌였다. 2020. 05. 31.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