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코로나19] 브라질, 일일 사망자 수 미국 추월...중남미 감염 확산세

  • 기사입력 : 2020년05월26일 09:49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브라질의 코로나19(COVID-19) 일일 사망자 수가 미국을 추월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24일 브라질의 코로나19 신규 사망자 수는 653명으로, 미국의 같은 날 기준 신규 사망자 수 633명보다 많았다. 브라질의 사망자 증가폭이 미국을 앞지르고 세계 최대가 된 셈이다.

브라질의 누적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2만3473명으로, 미국의 총 사망자 9만7971명에 비해서는 적은 편이다. 하지만 지난 22일 브라질은 누적 확진자 수 기준으로 러시아를 제치고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감염국이 되는 등 최근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4월 하순(약 2600명) 정점을 찍고 감소하는 추세다. 브라질은 미국 등 선진국에 비해 검사 체계가 부실해 통계에 잡히지 않은 감염자가 상당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전문가들은 남미를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원지로 지목하고 있다. 남반구의 국가들이 바이러스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인 겨울로 접어들고 있어 브라질 등 남미의 확진자 급증세가 계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다른 중남미 국가인 페루와 칠레, 멕시코에서도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이들은 소득 격차가 큰 국가들로, 빈민가 등 위생 환경이 나쁜 곳에서 거주하는 저소득층의 감염이 문제가 되고 있다.

코로나19를 '단순한 감기'로 치부하며 경제 정상화를 거듭 주장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봉쇄 등 엄격한 제한 조치를 시행한 지방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어 방역 컨트롤 타워 역할에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브라질 시민들의 외출자제령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 참여율은 저조한 편이다. 이 때문에 상파울루 시(市)당국의 경우 6월 20일 가톨릭 성체일과 11월 20일 흑인 인권의 날을 앞당겨 지난 20일부터 금요일(22일)과 주말을 포함, 5일 간의 연휴를 시행하기도 했다.

[리우데자네이루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콘라두 해변에서 경찰관이 당국의 코로나19(COVID-19) 확산 방지 지침에 따라 일광욕을 즐기고 있던 여성에게 퇴장 명령을 내렸다. 2020.05.13 bernard0202@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