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유역비 카메라 테스트, 홍콩 오션파크 위기, 쿠폰 대신 현금지급 주장

  • 기사입력 : 2020년05월15일 17:08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1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5월 11일~ 5월 15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뮬란의 주인공 유역비 카메라 테스트 영상 화제

월트 디즈니의 기대작 '뮬란'의 감독이 최근 유역비(劉亦菲)의 카메라 테스트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뮬란의 연출을 맡은 니키 카로 감독은 초기 주요 배역 캐스팅 과정에서 난항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뮬란 역할에 적합한 배우를 구하기 위해 신인에서부터 특급 스타까지 카메라 테스트 과정을 거치게 했다.

니키 카로 감독[사진=바이두]

니키 카로 감독은 카메라 테스트 과정에서 유역비에게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유역비의 재능,체력, 연기 기교를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유역비는 남장과 여장을 동시에 소화할 수 있는데다 우수한 연기력을 갖췄다'고 털어놓았다.

유역비는 테스트 전날 베이징에서 미국으로 건너왔고, 시차로 인한 피로감에도 불구하고 2시간 내내 이어진 테스트 과정에서 연기에 집중을 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니키 감독은 유역비를 섭외하기 위해 촬영 시기를 6개월 미룬 것도 최선의 선택이였다고 밝혔다.

이번 짧은 영상 공개로 뚜렷한 흥행작품이 없었던 유역비의 캐스팅에 대한 중국 내 의구심도 불식되는 모양새다. 중국 네티즌들은 테스트 영상에 대해 '화목란 그 자체다' , '화목란의 어린 시절 생기 발랄한 모습이 전해진다', '눈에서 빛이 난다', '연기력이 훌륭하다' 등 긍정적 반응이 주류를 이뤘다.

◆홍콩 간판 관광지 오션파크 파산 위기

홍콩의 대표적 관광지인 오션파크(Ocean Park)가 홍콩 시위와 코로나 사태 여파에 파산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션파크는 돌고래,팬더, 펭귄 등 7500여종의 동물과 놀이 시설을 갖춘 대형 테마파크로 관광객들에게 각광을 받아왔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오션 파크를 구제하기 위해 54억 홍콩 달러의 지원 방안을 홍콩 입법회에 제출한 상태다. 오션파크는 홍콩 당국의 재정적 지원 없을 경우 사실상 파산하게 된다.

다만 오션파크는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홍콩 시위로 인해 관광객의 방문 규모가 줄어드는 추세였다. 이 때문에 홍콩 내부에선 공적 자금을 향후 경영 상황이 불투명한 테마파크에 투입하는 것에 대한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오션파크 케이블카[사진=셔터스톡]

리자오보(李兆波) 홍콩 중문대 교수는 '오션파크의 중국 본토 관광객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다'라며 '디즈니랜드와 비교해 외식 및 기념품 사업도 경쟁력이 떨어진다'라고 진단했다.

리 교수는 그러면서 '오션파크는 중국 단체 관광객에 의존하면서 낮은 입장료를 받아왔다'라며 '관광객들의 체류 시간도 짧고 소비 규모도 크지 않았다'고 경영 방식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경영 방식 뿐만 아니라 경쟁 업체의 등장도 큰 위협이 되고 있다. 특히 중국 주하이(珠海)에 설립된 유사한 테마파크인 창롱해양왕국(長隆海洋王國)의 등장은 오션파크에 치명상이 됐다는 평가다.창롱해양왕국(長隆海洋王國)은 연간 입장객 규모가 1000만명을 상회하는 글로벌 10대 테마파크에 속한다.

한편, 홍콩 오션파크는 코로나 사태 여파로 지난 1월 26일 이후 문을 닫은 상태이다. 오션파크 측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짐에 따라 재개방을 논의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소비쿠폰 효과에 대한 중국 내부 의견 엇갈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로 위축된 내수 소비 진작을 위해 발행하고 있는 소비쿠폰 효과에 대한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사회과학원(中國社科院) 보고서를 인용, 4월말 기준 42개 중국 지방 정부들이 발행한 소비 쿠폰 규모는 65억 위안(약 1조 1180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약 30% 지방 정부가 주민들에게 평균 30위안의 소비 쿠폰을 증정했다. 중국 전체 주민 1인당 수령한 소비 쿠폰 금액은 19.6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사회과학원 전문가들은 '소비 쿠폰이 외식 및 유통 업종을 부양하기 위해 고안됐지만, 전체 금액 규모가 미미한 수준이다'라고 평가했다.

[푸저우 중신사=뉴스핌 특약] 이동현 기자= 23일 중국 푸젠(福建)성 푸저우(福州)시의 한 전자 게시판에서 소비쿠폰 지급을 알리는 홍보물이 게재됐다. 총 1억 5000만 위안(약261억원) 규모의 소비쿠폰 중 23일 하루 동안 8000만 위안의 쿠폰이 우선적으로 지급된다. 푸저우 거주민은 누구나 수령이 가능하고, 식당 및 쇼핑몰을 포함한 오프라인 매장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2020.4.23.

지역별 쿠폰 금액 차이도 문제점으로 지목됐다. 보고서는 재정 여건이 풍부한 대도시들은 상대적으로 많은 금액의 소비 쿠폰을 지급했고, 반면 중소 도시들은 적은 금액이 지급됐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일부 학자 사이에선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직접적인 현금 지급을 시행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야오양(姚洋) 베이징 교수는 '중앙정부는 특별 채권을 발행해 중산층 이하의 계층을 대상으로 1인당 2000위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리(甘犁) 시난재정대학(西南財經大學) 교수는 '연간 소득 6만 위안 미만의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2300위안의 현금을 제공해야 한다'라고 대체 방안을 제시했다. 연간 6만 위안(약 1000만원) 이하 소득 계층은 중국 전체 가구의 70%에 달한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