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5월 노동절 소비 기대감, 줌 CEO 보안 문제 해명,마이클 조던 승소

  • 기사입력 : 2020년04월10일 16:45
  • 최종수정 : 2020년04월10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4월 6일~4월 10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5월 노동절 연휴, 장기 공휴일에 소비 자극 기대감 고조 

올해 중국 노동절 연휴는 5월 1일부터 5일까지 총 5일간 지속된다. 지난 2008년 이후 12년 만에 최장 기간이다.

국무원의 공휴일 계획에 따르면, 5월 1일부터 연속 5일간 공휴일로 지정됐고, 4월 26일과 5월 9일을 휴일 결손에 따른 대체 근무일로 지정됐다. 지난해 국무원은 2008년 3일로 축소됐던 연휴를 5일로 늘렸다. 

이에 따라 황금연휴를 맞아 여행 및 항공편 수요도 급증할 것으로 관측된다. 메이르징지(每日經濟)에 따르면, 취날(去哪儿) 및 퉁청뤼유(同程旅游) 등 여행 플랫폼에서 노동절 연휴 및 항공편 관련 검색량이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문화관광부(文化和旅遊部)에 따르면, 지난 2019년 4일간의 노동절 연휴 기간에 국내 여행을 떠난 인원은 1억 9500만 명으로, 관광 매출은 1176억 7000만위안을 기록했다.

4월 청명절 연휴를 맞아 항저우 서호를 방문한 관광객[항저우 중신사=뉴스핌]

길어진 연휴에 장거리 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중국여유연구원(中國旅遊研究院)은 '5일 연휴로 인해 1~2개 도시를 경유하는 장거리 여행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며 '공휴일은 소비 자극 및 경기 부양에 있어 큰 역할을 담당한다'고 진단했다.

앞선 청명절 연휴에서도 소비 자극 효과는 입증된 바 있다. 온라인 플랫폼 씨트립 보고서에 따르면, 청명절 기간 동안 호텔 예약 및 교통편 예약 건수가 전달 대비 각각 60%, 5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실제로 청명절 연휴를 맞아 황산(黃山), 항저우(杭州) 서호(西湖) 베이징이화원(北京頤和園) 상하이세기공원(世紀公園) 등 유명 관광지엔 대규모 인파가 몰렸다. 이중 1만장에 달하는 이화원 입장권은 온라인 판매 개시 직후 바로 매진됐다.

청명절 맞아 붐비는 베이징 아울렛[사진=바이두]

◆ 코로나에 흥한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 추락, 위안정 CEO 해명나서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은 코로나19 사태의 대표적인 수혜 기업으로 꼽힌다. 코로나 여파에 전세계적으로 재택근무가 보편화되면서 줌의 사용자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다만 최근 연이어 터진 보안 문제로 각국에서 사용이 배제되는 등 악재에 직면하고 있는 모양새다.

실제로 줌은 보안 문제 및 해킹 우려에 대만 및 미국을 비롯한 각국 당국으로부터 사용 금지 조치를 당했다. 더불어 구글과 테슬라 같은 기업도 업무용으로 줌 사용을 중지했다.

이 같은 줌에 대한 '비토 현상'은 이른 바 '줌 폭격'(Zoom Bombing)으로 불리는 온라인 테러 사례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예컨대 화상회의 도중 외부인이 들어와 음란 영상을 투척하고, 온라인 수업을 방해하는 등 심각한 보안 문제가 발생했다.

줌 CEO 위안정(에릭위안) [사진=바이두]

줌의 CEO 위안정(袁征,에릭위안)은 지난 8일 온라인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사태 진화에 나섰다. 그는 회사 측이 급속히 증가한 신규 이용자의 트래픽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줌 폭격' 현상이 발생했다고 시인했다.

다만 위안정 CEO는 이용자들의 개인 정보를 외부에 판매한 적이 없고, 경쟁 플랫폼보다 보안 측면에서 더욱 안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줌은 보안 강화를 위해 페이스북의 보안 책임자를 영입하기도 했다.  

한편 위안정은 중국 산둥성 출신으로 산둥과기대학 졸업후 미국 스탠포드 대학에서 MBA 과정을 마쳤다. 이후 미국에서 화상플랫폼 줌을 창업했고, 그의 자산 규모는 2020년 기준 320억 위안(약 5조 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마이클 조던 중국 '짝통 브랜드'과의 소송전에서 승리

미국의 농구 스타 마이클 조던이 자신의 이름을 딴 중국 브랜드와의 8년간 이어진 법정 싸움에서 마침내 승소했다.

경재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8일 중국최고인민법원은 푸젠성에 소재한 차오단스포츠(喬丹體育公司)가 등록한 마이클 조던의 이름을 딴 중문 브랜드명 '차오단'(喬丹)이 불법적으로 사용됐다고 판결했다.

법원은 차오단스포츠의 상표 등록으로 마이클 조던의 성명권이 침해됐고, 국가지적재산관리국이 해당 상표권에 대해 재심의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마이클 조던 상표를 둘러싼 소송 현장[사진=바이두]

법원 측은 상표명인 차오단(喬丹)과 마이클 조던의 신체 이미지로 조합된 브랜드에 대해 '차오단스포츠가 높은 인지도를 가진 실제 선수 이름을 사용하면서 대중들이 해당 브랜드와 마이클 조던이 관련이 있다는 착오를 일으킬 여지가 있다'며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다만 마이클 조던의 덩크 슛을 하는 실루엣을 담은 상표 이미지는 초상권 침해와 무관한 것으로 판결했다.   

마이클 조던은 2012년 이후 차오단 스포츠를 상대로 자신의 중문이름 사용, 신체 윤곽 이미지, 유니폼 등 번호 등 사안을 두고 80차례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법원은 1,2심 판결에선 조던이 흔한 미국인의 성이라는 사유와 함께 해당 상표의 이미지에서 마이클 조단의 특징적인 얼굴 윤곽이 드러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원고측의 주장을 기각 한 바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