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5년만에 구직급여 '1조 시대' 열렸다…수혜자 65만명 사상최대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4월 노동시장 동향' 발표
고용보험 가입자 1377.5만명…전년비 16.3만명↑
고용보험 자격 상실자수보다 취득자수 감소 뚜렷
구직급여 신규신청자 12.9만명…3월보다 줄어

  • 기사입력 : 2020년05월11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11일 1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고용악화로 월간 구직급여 '1조원 시대'가 열렸다.

1995년 고용보험 시행 이후 25년만이다. 구직급여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1998년 이후로는 22년만이다. 현 추세라면 올해 구직급여 지급액이 정부 예상액(9조5000억원)을 훌쩍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 1~4월 누적 지급액은 3조4070억원이다. 연간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난해 처음으로 8조원을 넘어선 바 있다.  

1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20년 4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4월 한달간 구직급여 지급액은 9933억원이다. 전달(8982억원)보다 1000억원 가량 늘었고, 전년동월(7382억원)대비로는 2551억원(25.7%) 증가했다. 

4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수는 12만9000명으로 전년동월(9만7000명)대비 3만2000명(24.8%) 증가했다. 다만 전달(15만6000명)보다는 2만7000명 줄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2만2000명), 도소매(1만6300명), 사업서비스(1만5700명), 보건복지(1만3900명), 건설업(1만3700명) 등이다.

전제 구직급여 수혜자는 전년동월(52만명)대비 13만1000명 늘어난 65만1000명이다. 이 또한 사상 최대치다. 구직급여 1회 지급시 수혜금액인 지급건수당 수혜금액은 137만4000원이다. 또 1인당 수혜금액은 152만6000원이다. 각각 전년동월대비 10만9000원(8.6%), 10만6000원(7.5%) 늘었다. 

2020.05.11 jsh@newspim.com

4월 고용보험 가입자수는 1377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6만3000명 증가해 증가폭이 크게 둔화됐다. 전년동월(51만9000명)대비로는 3분의 1수준에도 못미친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보건복지, 숙박음식, 교육서비스, 도소매 등 서비스업과 여성, 50대, 청년을 중심으로 증가폭 둔화 및 감소세가 지속됐다. 

산업별로보면 대면업부 비중이 높은 서비스업에서 증가폭 둔화가 크게 나타났다. 제조업도 추세적 둔화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감소폭이 확대됐다. 특히 제조업은 2019년 9월 이후 8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의약품, 조선업 등 일부 제조업은 증가하는 반면 자동차, 전자통신 등은 생산·수출·소비 등 업황 부진으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별로는 남성(5만9000명)과 여성(10만4000명) 모두 증가폭이 둔화됐다. 60세 이상(12만5000명), 50대(11만명), 40대(3만2000명) 도 증가폭 둔화가 눈에 띄게 나타났다. 또 29세 이하 청년은 3월 감소 전환 후 감소폭이 확대됐다. 30대도 전달과 비교해 감소폭이 상승했다.     

한 가지 큰 특징은 전년동월대비 고용보험 자격 상실자수(-2만5000명, -4.5%)보다 취득자수 감소(-12만1000명, -17.8%)가 크게 나타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권기섭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기업이 신규채용 축소·연기 및 휴업·휴직 조치 등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노동시장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권 실장은 "고용보험 가입자 통계는 상용, 임시직만을 포함하고 있어 노동시장 전체 영향을 반영한 것은 아니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