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자 375만명…'책임론' 미중 긴장 고조(7일 낮 1시 32분 기준)

  • 기사입력 : 2020년05월07일 15:56
  • 최종수정 : 2020년05월07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375만명을 넘었다. 사망자수는 26만명 정도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7일 낮 1시 3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375만5379명, 26만3831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22만8603명 ▲스페인 22만325명 ▲이탈리아 21만4457명 ▲영국 20만2359명 ▲프랑스 17만4224명 ▲독일 16만8162명 ▲러시아 16만5929명 ▲터키 13만1744명 ▲브라질 12만6611명 ▲이란 10만1650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7만3431명 ▲영국 3만150명 ▲이탈리아 2만9684명 ▲스페인 2만5857명 ▲프랑스 2만5812명▲브라질 8588명 ▲벨기에 8339명 ▲독일 7275명 ▲이란 6418명 ▲네덜란드 5221명 ▲중국 4637명 등이다.

뉴욕타임스(NYT) 미국 동부시간 7일 00시 25분(한국시간 7일 낮 1시 25분) 기준 미국 주별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뉴욕 32만9405명(이하 사망 2만5720명) ▲뉴저지 13만1890명(8549명) ▲메사추세츠 7만2025명(4420명) ▲일리노이 6만8164명(2977명) ▲캘리포니아 6만787명(2478명) ▲펜실베이니아 5만4989명(3360명) ▲미시간 4만5048명(4250명) ▲플로리다 3만7994명(1538명) ▲텍사스 3만5438명(985명) ▲코네티컷 3만995명(2718명) 등이다.

◆ 일본 확진자 1만6189명…증가 추세 둔화 양상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사흘째 완만하게 나타났다. 도쿄의 신규 확진자수는 나흘째 두 자릿 수 증가에 그치고 있다. 

7일 자정 기준 일본 NHK가 보도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6189명이다. 존스홉킨스 코로나19 상황판 수치와 다르다. ▲일본 국내 확진자 1만5463명 ▲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712명 ▲전세기 확진자 14명을 더한 것으로 집계 수치는 NHK가 각 지자체 발표를 취합한 것이다.

일본에서는 전날 10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일일 확진자 수가 3일 연속 100명대에 머문 것으로 증가 추세가 둔화되는 양상이다. 확진자가 가장 많은 도쿄(東京)도에서도 3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데 그쳐 4일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 WHO "우한 실험실 유출설…중국에 전문가 파견 검토"

세계보건기구(WHO)는 미국과 중국이 언쟁을 벌이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우한 실험실 유출설'에 대해 "중국에 전문가 파견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진행한 브리핑에 참석한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WHO가 바이러스 기원을 조사하기 위해 중국 파견을 논의하고 있다"고 알렸다. 그는 이번 파견이 '학술적'(academic) 성격을 띈다고 강조하면서 "동물 기원이 어디 있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는 것을 막기 어렵다. 다른 동물과의 노출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전했다.

이밖에 WHO의 뒷북 대응이 코로나19 피해를 키웠다는 미국의 비판을 일축했다. 그는 "1월 초 전 세계에 코로나19 위험을 알렸다"며 "코로나19 팬데믹은 결국 사라지겠지만 평소대로 사업을 다시 시작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각국은 생명을 살리기 위해 의료 시스템에 투자하고, 대유행을 부채질하고 있는 불평등을 해소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 코로나 책임론에 '미중 무역전쟁' 재발 위기

코로나19(COVID-19)에 대한 책임을 두고 급속하게 고조되는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양국의 무역전쟁을 다시 촉발할 조짐이 보이고 있다.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 폐기를 시사했을 뿐만 아니라 워싱턴 정가의 분위기도 그 못지 않은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 백악관 기자들에게 "중국이 무역협정을 지킬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며 "지금 면밀히 검토하고 있으며 2주 안에 중국의 약속 이행 여부가 판가름 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코로나19(COVID-19) 사태 이전인 올해 1월에 서명한 1단계 무역합의의 관련 의무를 이행하고 있는지 이 같은 기간 안에 보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농가뿐 아니라 다른 산업 분야 등에 관한 (중국의 무역합의 이행 여부) 보고를 약 1주 혹은 2주 안에 보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국이 그 합의를 이행하고 있기를 바란다. 그들은 그렇게 하고 있을지도, 아닐지도 모른다. 우리는 알아낼 것"이라고 했다.

지난 1월 미국과 중국은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등을 대거 구매하는 대가로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하는 내용 등을 담은 1단계 무역합의를 도출했으나, 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합의 이행을 미룰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중국은 당시 1단계 합의에 따라 미국산 물품 수입 규모를 2017년 대비 2년 동안 2000억달러 늘리기로 했다. 첫 해와 두 번째 해에 각각 약 770억달러, 1230억달러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수만명의 사망자와 엄청난 실업률 등 코로나19 쇼크가 감당하기 어려운 지경이 되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코로나19 발원지이고 또 초기 대응 착오로 전 세계에 폐해를 끼쳤다고 비난하면서 그에 상응하는 실행방안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비록 제한적인 범위내에서지만 거의 2년을 걸려 지난 1월에 겨우 매듭지은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가 이 발언으로 언제든지 깨질 수 있는 위기에 처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1단계 무역협정에는 2000억달러(약240조원) 규모의 미국 상품을 중국이 구매키로 돼 있다. 하지만 코로나19쇼크로 올해 1분기 중국의 수입은 오히려 줄어들었고 미국이 이를 문제삼고 나선 것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