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미중, 대만 재참여 놓고 WHO 총회서 격돌할 듯

  • 기사입력 : 2020년05월06일 21:09
  • 최종수정 : 2020년05월06일 2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중국이 코로나19(COVID-19) 발원을 둘러싸고 연일 충돌하는 가운데, 대만이 세계보건기구(WHO) 총회를 앞두고 공개적으로 WHO 재참여를 요구해 이를 둘러싼 미중 양국 간 또 한 차례의 격돌이 예상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천스중(陳時中) 대만 위생복리부 부장(장관)은 이날 외신 기자들에게 "대만은 WHO에 대한 적절한 접근권과 코로나19 관련 직접적 정보를 요구한다"며 "간접적 정보는 우리의 행동 속도를 느리게 하고 전체 숲을 보지 못하게 해 전염병에 대한 판단을 왜곡시킨다"고 말했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한 기념품 가게 앞에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마스크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사진 광고물이 서 있다.2020.03.24 [사진=로이터 뉴스핌]

천 부장은 "하지만 WHO 내부에서 직접적 정보를 얻을 수 있다면 전체 그림을 파악해 다양한 시스템과 정책으로 선제적 대응에 나설 수 있다"며 "대응 속도는 더욱 빨라지고, 글로벌 방역에서 대만이 구멍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만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WHO에 잘못된 수치 제공, 정보 요구 무시, 중국 압력에 의한 편파적 지원 등 불만 사항을 제기해 왔다.

하지만 WHO와 중국은 대만이 적절한 지원을 받고 있다고 반박했으며, 중국은 여전히 중국만이 대만의 국제적 대표자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대만은 오는 18~19일 열리는 WHO 의사결정 기구인 세계보건총회(WHA)를 앞두고 WHO 옵서버 자격을 회복하기 위한 캠페인을 펼쳐 왔으나, '하나의 중국'을 주장하는 중국의 반대로 성사될 가능성이 낮다.

이 가운데 미국은 서방 동맹국과 힘을 모아 대만의 WHO 재참여 공론화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알렉스 에이자 미국 보건부 장관은 천 부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대만의 WHO 옵서버 자격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류위인(劉玉印) 주 제네바 중국대표부 대변인은 "(미국은) 코로나19 대응 문제를 정치화하고 대만 독립을 주장하는 세력에 심각하게 잘못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며 "중국은 이에 결단코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대만은 중국과의 관계가 좋았던 2009~2016년 WHO 옵서버 자격을 얻었으나,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당선 후 관계가 냉각되면서 옵서버 자격을 상실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