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채권단, 두산그룹 최종자구안 수용 "8000억 추가지원 검토"

5월 중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 발표

  • 기사입력 : 2020년04월27일 17:3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7일 1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을 포함한 채권단이 두산그룹의 재무구조개선계획(자구안)을 수용하고 8000억원 규모 추가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지난 13일 두산그룹이 제출한 자구안에 대해 채권단이 수정·보완 협상을 진행해 왔으며, 최종 자구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제작한 신한울 원전 1호기용 발전 터빈 [사진=두산중공업]

최종 자구안에는 두산중공업의 독자생존 가능성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개편 방향과 대주주 등 이해당사자의 고통분담 및 자구노력이 포함돼 있다고 산업은행은 설명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5월초 5000억원 규모 신주인수권부사채(BW) 조기상환과 구조조정 지원 등을 감안해 8000억원 정도의 추가지원을 검토하고 있다"며 "지원이 결정된다면 산은과 수은이 반반씩 자금을 부담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권단은 자구안의 단계별 세부 일정과 절차를 점검한 뒤, 현재 진행중인 실사 결과가 마무리되는 대로 5월 중에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을 발표하고 경영개선 작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자금경색 상황이 해소되고 자체 신용으로 자금조달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장조달 기능 회복이 어려울 경우 추가 지원을 채권단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