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3조 확보해 두산重 조기 정상화"…두산그룹, 채권단에 최종 자구안 제출

두산중공업 유상증자 및 ㈜두산의 증자 참여 추진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등 미래혁신기술 중심으로 사업 재편

  • 기사입력 : 2020년04월27일 17:10
  • 최종수정 : 2020년04월27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두산그룹은 최종 자구안을 확정해 채권단에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두산그룹은 앞서 지난 13일 자구안을 제출했고, 채권단과 논의를 거쳐 이날 최종 자구안을 제출했다.

 

[두산 로고]

두산그룹은 자산매각, 제반 비용 축소 등 자구노력을 통해 3조원 이상을 확보하겠다는 내용을 자구안에 담았다. 이를 통해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를 엄격한 수준으로 개선해 경영 조기 정상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및 발전 시장 회복이 지연되더라도 두산중공업이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갖출 수 있도록 3조원 이상의 재무구조 개선이 이뤄지는 방향으로 자구노력을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각 사별로 이사회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유상증자, 자산 매각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위기의 진원지인 두산중공업은 유상증자 추진 및 제반 비용 축소를 위한 고강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비핵심 자산 매각을 진행할 예정이다.

㈜두산은 두산중공업의 모회사로서 두산중공업의 자구노력을 최대한 지원하고, 이를 위해 자산매각 및 두산중공업 증자 참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두산그룹 대주주는 책임경영 차원에서 사재로 두산중공업에 대한 출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배당 및 상여금을 받지 않고 급여를 대폭 반납하기로 했다. 두산그룹 대주주는 지난달 말 긴급운영자금 요청 시 채권단에 보유주식을 담보로 제공한 바 있다.

두산그룹은 추후 이사회 등 절차를 거쳐 증자, 자산매각 등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과 함께 사업구조 재편에도 힘을 쏟는다. 두산중공업은 미래 혁신기술 사업에 역량을 집중키로 하고 가스터빈 발전사업,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두 분야를 사업 재편의 큰 축으로 세웠다.

지난해 세계 5번째로 독자개발에 성공한 한국형 가스터빈은 현재 성능시험 중이며 실증화 작업을 거쳐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게 될 예정이다. 세계 가스터빈 발전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97조원이며 2035년에는 두배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성장성이 높은 가운데 독자적으로 제작할 수 있는 기업이 적어서 향후 주력사업으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두산중공업은 기대하고 있다.

가스터빈 사업은 부품교체 및 유지보수 수요가 많은 특징 때문에 안정적인 매출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이번 가스터빈 독자 개발 과정에서 얻게 된 특수금속소재 3D프린팅 기술을 토대로 한 신사업도 추진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특수금속소재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항공기 부품, 방위산업에 필요한 고부가가치 제품 등 신규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두산중공업은 풍력, 에너지저장장치(ESS) 같은 기존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친환경 수력발전사업, 태양광 EPC사업 등을 추진하고 수소 생산 및 액화 등 수소산업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두산중공업을 조기에 정상화시켜 채권단 지원 자금을 신속히 상환할 것"이라며 "수출과 내수 진작을 통해 국민경제에 기여하는 기업 본연의 역할을 다하도록 대주주 및 전 임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