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모비스, 1Q 영업익 3609억 전년比 27%↓…모듈‧핵심부문 '적자'

의왕연구소 3000억원 투자…연구개발 신규거점 투자 계획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16:49
  • 최종수정 : 2020년04월24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현대모비스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으며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했다. 완성차 생산 감소로 주력 사업인 모듈‧핵심부품 제조부문이 적자 전환했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는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8조4230억원, 영업이익 3609억원, 당기순이익 3488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6%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6.9%, 28.2% 줄었다

전동화부품 매출이 22.2%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완성차 생산 감소에 따라 모듈‧핵심부품 부문의 전체 매출은 5.7% 하락한 6조5361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모듈‧핵심부품의 생산량은 감소하는데 고정비와 연구개발투자비가 증가하면서 899억원의 영업적자가 발생했다.

현대·기아차 외 수주 실적도 코로나19 영향으로 연간 계획 대비 14% 수준인 3억8000만달러 달성에 그쳤다.

현대모비스는 2분기 이후 코로나 19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수주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였던 1분기 중국시장에서 모듈과 부품 매출이 55.7% 하락한 것이 실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2분기 실적에 더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비상경영과 수익개선 활동은 물론, 위기 시기에 오히려 핵심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의왕연구소를 전동화 부품과 모듈 경쟁력 등 미래차에 특화된 핵심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약 3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의왕연구소 내 유휴부지 약 4만2000㎡를 매입해 향후 3년간 전동화 시스템 단위 기술과 핵심부품 개발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국내 연구개발 인력이 4000여명에 육박하면서 연구시설이 부족해 다양한 대안을 검토해오다가 의왕연구소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왕연구소는 현대차그룹의 선행기술을 연구하는 주요 계열사가 입주해 시너지가 기대되는 것은 물론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연구개발 본부인 용인 마북연구소와 서산 주행시험장과의 접근성도 고려됐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