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극복! 코로나] 현대모비스, 1134개 대리점 대상 공급 가격 할인

임직원 자발적 성금 모금도 진행

  • 기사입력 : 2020년04월08일 09:26
  • 최종수정 : 2020년04월08일 1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모비스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품 대리점을 위해 4월 한 달간 공급 가격을 할인하고, 어음 만기일을 연장하는 등 경영 지원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이달 한달 동안 전국의 1134개 대리점을 대상으로 부품 공급가격을 할인해주기로 했다. 이번 지원으로 대리점당 약 300만원의 혜택을 볼 수 있다. 

이달 만기 도래하는 어음의 만기일도 연장한다. 현대모비스는 각 대리점별로 필요 기간을 신청 받아 어음 만기를 최대 3개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모비스 대리점 대상 지원 [사진=현대모비스] 2020.04.08 peoplekim@newspim.com

또 전국 부품 대리점에 손 소독제 5000여 개도 지급한다. 현대모비스 서비스부품본부 오세곤 전무는 "전국 부품 대리점은 자동차 A/S 부품 공급망의 최일선에서 신속한 부품공급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파트너"라며 "이번 긴급 지원이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상생협력의 관계를 더욱 굳건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는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로 성금을 모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 등도 지원한다. 성금 모금은 '1+1 매칭 펀드' 형식으로 임직원들의 자발적 기부 금액만큼 회사도 1:1로 동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달 26일부터 약 2주간 진행된 모금에서 임직원들은 약 7500만원의 금액을 기부했고 회사도 동일한 금액을 적립해 총 1억5000만원의 기부금을 조성했다.

기부금은 의료 지원 단체인 메디피스를 통해 코로나19 중증 환자 격리 병동에서 근무하는 의료진에게 필요한 방호복과 마스크, 식료품 키트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