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모비스, 정몽구·정의선 부자에게 작년 46억원 보수 지급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17:20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수석 부회장 부자(父子)가 지난해 현대모비스로부터 총 46억47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현대모비스는 30일 사업보고서를 통해 정 회장에게 지난해 급여로 28억600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는 정 수석 부회장에게 급여 12억7400만원, 상여 5억1300만원 등 총 17억8700만원을 지급했다.

아울러 박정국 사장에게 급여 8억7900만원, 상여 3억800만원 등 총 11억87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좌)ㆍ정의선 수석 부회장(우) 2020.03.30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