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글로벌 車 업계 코로나 쇼크 '08년 위기보다 크다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4월07일 00:48
  •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0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북미와 유럽 자동차 업계가 4월 말까지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할 경우 1000억달러 이상의 대규모 매출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폭스바겐과 제너럴 모터스(GM), 현대차와 혼다 등 글로벌 메이저들이 지난달 일제히 40% 이상 판매 급감을 기록한 가운데 기존 모델의 판매 부진은 물론이고 수년간 매달려 개발한 신차 출시는 생각조차 하기 힘든 실정이다.

가뜩이나 수 년간 하강 기류를 타는 전세계 자동차 업계가 중국에서 번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최악의 위기를 만났다는 지적이다.

가동이 중단된 도요타의 자동차 생산라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6일(현지시각) 시장조사 업체 오토애널리시스에 따르면 4월 말까지 공장 가동이 멈춘 상태를 유지할 경우 북미와 유럽의 자동차 업체의 매출 손실이 1000억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유럽의 자동차 판매 손실이 260만대, 660억유로에 이를 것으로 보이고, 북미 지역에서도 200만대, 520억달러의 손실이 예상된다.

조업 중단 상태가 1주일씩 연장될 때마다 유럽과 북미 지역의 손실액이 각각 80억유로와 75억달러씩 불어난다고 오토애널리시스는 주장했다.

서유럽 지역의 자동차 판매는 지난달 67% 급감했고, 같은 기간 미국 차 판매 역시 10년래 최저치로 주저 앉았다.

아시아를 중심으로 신흥국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주요 업체의 차량 판매가 지난달부터 급감하기시작했다. 중국의 자동차 판매량이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비해 40% 줄어들었고, 일본과 한국 업체도 이와 흡사한 매출 타격을 보이고 있다.

앞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 푸어스(S&P)는 올해 전세계 자동차 판매가 전년 대비 15%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주요국 전반에 걸친 고강도 이동 제한과 지역 봉쇄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책에 자동차 수요가 말 그대로 절벽을 연출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3월 초까지만 해도 자동차 업계는 3월 말이나 4월 초 생산라인 가동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지만 상황은 크게 달라졌다.

미국의 GM과 포드, 일본 닛산 등 메이저들 사이에 제조 공장을 무기한 폐쇄하기로 했다는 발표가 꼬리를 물고 있다.

오토애널리시스의 이안 헨리 대표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아무리 빨리 조업을 재개해도 5월 이전에 공장을 정상화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올해 자동차 시장의 반전을 기대하며 지난해 말 야심차게 신차를 선보인 업체들은 울상이다. 통상 해마다 연초면 신차 출시가 소비자들 사이에 뜨거운 조명을 받지만 이번에는 주요 지역의 연례 오토쇼가 취소됐고, 메이저들은 개발이 완료된 신차를 창고에 쌓아둔 실정이다.

지난해 11월 공개된 포드의 전기차 머스탱 마하-E와 22만5000달러짜리 스포츠카 페라리 로마, 170만달러의 슈퍼카 맥라렌 엘바 등 야심작들이 바이러스에 발목을 붙잡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자동차 업체가 신제품을 개발하는 데는 최소 3년이 걸리고, 투자 자금은 10억달러에 이른다. 코로나19의 타격을 짐작할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자동차 업계의 경영난은 날로 고조되는 모습이다. 수십만명의 근로자들이 일시 해고나 무급 휴직 처리됐고, 업체들은 자금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GM과 포드가 신용 라인을 통해 각각 160억달러와 154억달러의 자금을 확보했고, 독일 다임러도 120억달러 규모의 신용 라인을 가동했다.

이 밖에 자동차 메이저와 유통 업체, 부품 업체들까지 신용 확보에 공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독일 폭스바겐은 매주 20억유로씩 현금을 소진하는 실정이라고 털어 놓았다. 매출이 사실상 끊어진 상태에서 고정 비용이 계속 발생하기 때문.

업계 전문가들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판매 타격이 2008년 금융위기 당시보다 심각하고, 바이러스 진화에 시간이 걸릴수록 자동차 시장가 깊은 침체에 빠져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