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지구촌 원유 시장 '퍼펙트 스톰' 메이저들 벼랑 끝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00:55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0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글로벌 원유시장이 퍼펙트 스톰을 맞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강타로 인한 지구촌 경제 '셧다운'에 원유 수요가 급감한 데 따라 국제 유가가 18년래 최저치로 밀렸고, 관련 업계는 넘쳐나는 원유 재고를 감당하지 못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원유 현물 거래는 이미 마비됐고, 주요국 석유 메이저들이 벼랑 끝 위기로 내몰렸다. 코로나19 확산을 진화하기 위한 경제 봉쇄가 상당 기간 지속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면서 석유업계를 둘러싼 비관론을 부추기고 있다.

원유 배럴 [사진=로이터 뉴스핌]

30일(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국제 벤치마크 브렌트유가 장 초반 배럴당 22.5달러까지 급락, 연초 이후 65% 폭락한 한편 2002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역시 장중 한 때 배럴당 19.92달러까지 밀린 뒤 낙폭을 6% 선으로 축소, 간신히 20달러 선을 회복했다. 이 역시 18년래 최저치에 해당한다.

사우디 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석유 전쟁과 함께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실물경기 한파와 원유 수요 급감이 배경으로 지목된다.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주요국이 도시 봉쇄와 고강도 이동 제한 및 여행 금지를 시행한 데 따라 항공사 원유 수요부터 주유소 휘발유 소비까지 사실상 마비됐다.

업계를 좀더 깊이 들여다 보면 상황은 더욱 절박하다. 주요국의 원유 정제 업계는 설비 가동을 일제히 멈추기 시작했다. 수요가 자취를 감춘 데 따른 대응이다.

중동부터 미국까지 원유 저장 탱크는 빈 곳을 찾기 힘들다. 극심한 수급 불균형 속에 석유 메이저들은 재고 물량을 감당하지 못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원유 현물 수요 쇼크에 원유 배럴 가격은 10달러 아래로 떨어졌고, 미국 송유관 업체들은 셰일을포함한 석유업계에 자발적 생산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미 브라질 국영 석유 업체 페트로바스가 산유량을 하루 10만배럴 축소했고, 유럽 메이저들도 같은 행보를 취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전세계 일간 원유 수요는 공급 물량을 2000만배럴 밑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구촌 경제의 이른바 셧다운에 따른 충격은 예상했던 수위를 넘어섰다.

상업용 항공기 연료 수요가 75% 급감했고, 미국 자동차 휘발유 수요 역시 하루 900만배럴 이상 줄어들었다. 캘리포니아와 뉴욕을 포함한 주요 지역이 이동 제한을 시행한 데 따른 후폭풍이다.

트레이딩 머큐리아 에너지 그룹에 따르면 주로 아스팔트 제조에 사용되는 와이오밍 지역의 중유는 배럴당 마이너스 19센트에 입찰이 나왔다.

원유 트레이딩 업체인 트라피규라 그룹의 벤 루콕 트레이딩 헤드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원유시장에 전례 없는 수요 파괴가 발생했다"며 "상황은 앞으로 더욱 악화, 4월 원유 소비 감소가 하루 2200만배럴에 달할 전망"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미 기록적인 폭락을 연출한 유가가 앞으로 10달러 추가 하락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시장조사 업체 IHS마킷의 댄 여진 부회장은 CNBC와 인터뷰에서 "원유시장이 석유전쟁과 글로벌 경기 침체 등 이중 위기를 맞았다"며 "4월 원유 수요가 하루 2000만배럴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유 트레이딩 업체 블랙 골드 역시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달러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는 등 시장 전문가들은 최악의 상황을 아직 지나지 않았다는 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월가는 한계 기업을 중심으로 석유업체들의 파산과 업계 통폐합을 예상하고 있다. 골드만 삭스는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소수의 업체를 중심으로 석유업계와 자산의 재편이 전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