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코로나가 우습지?" 아리아나 그란데 쓴소리

  • 기사입력 : 2020년03월16일 13:39
  • 최종수정 : 2020년03월16일 13: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젊다고 안 걸릴 줄 알아?"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가 코로나19 감염증을 경시하는 풍조에 일침을 가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현 상황을 가볍게 보는 사람은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아리아나 그란데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놀랄 만큼 많은 사람이 코로나바이러스를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며 "'우린 괜찮아' '지금처럼 지내면 돼' 등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너무 놀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몇 주 전이라면 이런 이야기도 이해할 만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며 "세계 각지에서 일어나는 코로나 관련 이슈에 관심을 가지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코로나의 위험성을 간과했다간 큰 코 다칠 것"이라며 "젊어서 건강하다는 사람은 정말 바보같고 무책임하다. '젊음'이라는 특권을 남용하는 것과 같다"고 비난했다.

현재 코로나19 사태는 중국, 일본, 한국을 지나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으로 확산되고 있다. 세계여성의날인 지난 8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를 무시하고 12만명이 가두시위에 참가했다. 이 중에서 하루에만 2100명의 확진자가 발생할 만큼 코로나19에 대한 젊은 층의 경각심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