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007 본드걸' 올가 쿠릴렌코, 코로나19 확진…자가 격리 중

  • 기사입력 : 2020년03월16일 09:25
  • 최종수정 : 2020년03월16일 0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007 퀀텀 오브 솔러스'의 본드걸로 주목받은 우크라이나 출신 배우 올가 쿠릴렌코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올가 쿠릴렌코는 16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집에 격리돼 있다"고 알리며 "거의 일주일 정도 아팠다. 열이 나고 피곤한 게 주된 증상이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은 올가 쿠릴렌코 [사진= 로이터 뉴스핌]

'007 퀀텀 오브 솔러스'의 본드걸로 세계적인 유명세를 탄 올가 쿠릴렌코는 그간 '맥스 페인' '센츄리온' '오블리비언' '퍼펙트 타겟' '더 룸'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한불 합작영화 '고요한 아침' 출연을 확정, 유연석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었다. 당초 이 영화는 4월 국내에서 크랭크인할 계획이었으나 올카 쿠릴렌코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촬영 일정에 차질이 예상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