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車 공장부터 스타벅스 매장까지 바이러스에 마비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1월29일 02:0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02: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중국의 자동차 공장이 속속 가동을 멈추고 있다. 생산라인을 둔 글로벌 자동차 메이저들이 직원들을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시키면서 벌어진 일이다.

스타벅스와 피자헛, KFC 등 프랜차이즈 업체 역시 중국 매장 영업을 중단하고 나섰고, 항공업계도 중국 노선 운항을 멈추면서 하늘길도 막히는 상황이다.

중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을 기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이 확산되는 가운데, 폐쇄된 우한 화난(華南)수산시장에 방역당국 직원이 보호복으로 무장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야생동물을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진 화난 수산시장은 우한 폐렴이 처음 확산된 곳으로 추정되고 있다. 2020.01.23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가 일파만파 확산되면서 주요 산업 전반에 걸쳐 충격이 번지고 있다.

특히 중국과 인접한 아시아 주요국의 경제적 손실이 작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28일(현지시각) CNBC에 따르면 미국 제너럴 모터스(GM)와 일본 혼다 및 닛산, 현지 업체 동펑 등 국내외 자동차 업체들이 우한을 필두로 코로나바이러스 위험 지역의 공장 가동을 멈췄다.

춘절 연휴를 맞아 설비 가동을 중단한 자동차 업계는 통상 연휴 이후 조업을 재개하지만 이번에는 사정이 다르다.

혼다와 PSA 등 주요 업체는 우한을 포함한 중국 주요 지역의 직원들을 철수시켰고, 공장 가동을 언제 재개할 수 있을 것인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기가 팩토리가 위치한 상하이 역시 주요 업체에 적어도 2월9일 이전에 생산라인 가동을 재개하지 않도록 지침을 내렸다.

외식 업계와 엔터테인먼트 산업도 직격탄을 맞기는 마찬가지다. 이날 CNN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우한의 매장 영업과 배달 서비스를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고, KFC와 맥도날드, 피자헛 등 다른 업체들도 영업점을 잠정 폐쇄하기로 했다.

디즈니는 상하이와 홍콩의 테마파크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미키마우스 90주년을 맞은 디즈니가 쥐띠 해에 커다란 악재를 만난 셈이다.

호텔과 명품 업체들도 울상이다. 메리어트와 어코어, IHG 등 호텔 체인들이 무상 예약 취소를 제공하고 있고, 고객 급감에 타격이 앞으로 더욱 커질 전망이다.

여행객이 크게 줄어든 데 따라 명품 업계 역시 개점 휴업 상태. 예기치 않은 전염병 확산으로 인해 춘절 '큰 장'에 파리를 날리는 실정이다.

항공업계의 손실도 작지 않다. 케세이 항공과 칸타스 등 주요 업체들은 2월 말까지 중국 항공편 예약 고객들에게 환불을 실시하고 있고, 노선 축소에 나섰다.

트립닷컴을 포함한 여행 업체 역시 고객 급감과 기존 고객의 항공편 및 호톌 예약 취소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

지역별로는 중국과 경제적인 연결고리가 강한 아시아 주요국의 타격이 클 전망이다. 월가의 이코노미스트는 한국과 베트남,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일본 등이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에 커다란 손실을 입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IHS마킷은 보고서를 내고 "관광과 외식, 스포츠 이벤트와 소매, 각종 컨퍼런스까지 마비된 상태"라며 "중국의 소득 상승으로 반사이익을 얻었던 아시아 주요 지역이 코로나바이러스의 후폭풍 역시 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생명을 잃은 사망자가 106명으로 늘어났고, 감염자 수 역시 4515명으로 상승했다.

미국도 강한 경계감을 보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트윗을 통해 "바이러스와관련해 중국과 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미국에서도 몇 건의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우수한 전문가들을 확보했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