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양산을 출마 김두관 "당과 시대의 요구 외면 어려웠다"

김 의원 24일 지역구 시민들에게 감사의 글 남겨

  • 기사입력 : 2020년01월24일 11:27
  • 최종수정 : 2020년01월24일 1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산·울산·경남(PK) 지역에 출마하게 된 데 대해 자신의 지역구인 김포시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포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김포에 첫발을 디딘 기억과 그간의 의정활동을 전했다.

<출처=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저는 당의 요청과 결정에 따라 지역구를 옮기게 되었다는 죄송하고도 정말 죄송한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이러한 결심을 하기까지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당과 시대의 요구를 끝끝내 외면하기는 어려웠습니다"라며 "가장 어려울 때 저를 품어준 김포였기에 거절해 보기도 했지만, 정치인으로서 소명을 외면하기 어려웠습니다"라고 심경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많은 분들이 왜 험지로 가느냐 말리셨습니다"라며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냉혹한 현실과 고난의 여정에도 불구하고, 무거운 짐을 짊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 저의 숙명일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지난 6년, 여러분께서 주신 사랑도 하나하나 가슴에 새겼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재심의 부결 등 수많은 난관을 뚫고 행정절차를 완료시켰던 한강시네폴리스, 6차례나 부결된 고촌고등학교 신설 확정, 어려움 속에서도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을 최소화시켰던 일과 2개 지하철 김포 연장안을 정부 계획에 반영시켰던 일, 오랫동안 시민들께서 숙원하셨던 장기도서관, 풍무도서관, 고촌도서관을 착공해 개관했던 순간들, 그 외에도 수많았던 사업들 하나하나. 김포의 성공을 위해 애써왔던 모든 순간을 잊지 못합니다"라고 되뇌었다.

김 의원은 "언제 어디에 있든 저는 김포를 생각할 것이고 항상 여러분과 함께 할 것입니다"라며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사랑하는 김포시민 여러분, 고맙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경기 김포시갑 출마를 준비해 왔던 김 의원은 최근 당 지도부가 취약지역인 부울경 출마를 권함에 따라 경남 양산을에 출마하기로 뜻을 바꿨다.

양산을 지역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곳으로 이번 총선에서는 단순 한석 획득보다는 그 상징적인 의미가 더 큰 곳이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