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사우디 왕세자가 아마존 CEO 폰 해킹"…주미 사우디 대사관 "터무니없다"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4:27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주재 사우디아라비아 대사관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과거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휴대폰을 해킹했다는 한 언론 보도 내용이 "터무니없다"(absurd)며 부인했다.

인도 전통 복장으로 읍소하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주미 사우디 대사관은 이날 공식 트위터에 "제프 베이조스 씨의 휴대폰 해킹의 배후가 우리 왕국임을 시사하는 최근의 언론 보도들은 터무니없다. 우리는 모든 사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이러한 주장에 대한 조사를 요구한다"고 썼다.

앞서 같은날 영국 가디언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베이조스 CEO의 휴대폰이 지난 2018년 해킹당했다며, 빈 살만 왕세자 개인 계정으로 보내진 왓츠앱(WhatsApp) 메시지가 수신되자 해킹됐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2018년 5월 1일 서로 친한 듯 메시지를 주고 받았고 동영상 파일 하나가 전송됐는데, 수 시간 뒤 베이조스 휴대폰에서 대량의 데이터가 유출됐다. 

디지털 감식 결과 당시 빈 살만 왕세자 전화번호로 보내진 메시지 동영상에는 베이조스 CEO 휴대폰에 침투한 악성 파일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이 나왔다.

아마존은 로이터의 사실 확인 요청을 거부했다.

베이조스는 사우디 암살자들에 의해 살해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가 생전 칼럼을 기고하던 워싱턴포스트(WP)의 소유주다. 카슈끄지는 사우디 왕실을 비판하는 기고문을 쓴 반체제 언론인이었다. 그는 사우디 왕실, 특히 빈 살만 왕세자의 지시로 암살됐다는 의혹이 일었고 당시 왕실은 혐의를 부인했다.

카슈끄지가 암살된 것은 2018년 10월이다. 베이조스 휴대폰 해킹은 그 해 5월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빈 살만 왕세자가 카슈끄지에 대해 사전정보를 얻으려 베이조스 휴대폰을 해킹한 것이 아니냐란 추측이 나오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