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15억달러 쏟아부은 아마존 '반지의 제왕', OTT 판세 흔들까

넷플릭스 따돌리고 판권 획득…OTT 시장 관심 집중
미국 드라마 최고 제작비·스타성 겸비한 배우 집결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09: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미국 드라마 사상 최대 규모인 15억달러가 투입된 '반지의 제왕'이 새해부터 연일 화제다. 아마존의 프라임 비디오가 스트리밍할 '반지의 제왕'은 넷플릭스와 디즈니의 싸움이 치열한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의 판도를 바꿀 작품으로 관심을 받아왔다. 공개가 1년 앞으로 다가온 만큼, 캐스팅 등 주요 정보가 연일 업데이트되고 있다.  

인사이더와 버라이어티, 인디와이어 등 외신들은 최근 기사를 통해 초대형 판타지 '반지의 제왕' 출연자 및 세계관 등 추가 정보가 밝혀졌다고 전했다.

영화 '반지의 제왕:반지원정대'(2001) 포스터

아마존 공식 발표에 따르면 작품의 주인공 벨도르 역은 예정대로 로버트 아라마요(28)가 맡는다. 잉글랜드 출신으로 HBO 인기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서 네드 스타크로 출연했다. 제작진은 원래 영화 '미드소마'의 영국 배우 윌 폴터(27)를 낙점했지만 일정 문제로 고사하면서 아라마요가 행운을 안았다. 

역시 '왕좌의 게임' 시즌1에서 벤젠 스타크를 연기한 영국 출신 배우 조셉 묠(45)도 '반지의 제왕'에 합류했다. 정확한 배역은 발표되지 않았으나 빌런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지난해 영화 '크롤'에서 조연을 맡은 신예 모르피드는 젊은 시절 갈라드리엘(영화판 케이트 블란쳇)을 연기한다. 젊은 갈라드리엘이 등장하는 점은 이 작품이 '반지의 제왕'의 프리퀄이라는 가정에 힘을 실어준다. 

영화 '호텔 뭄바이'(2019)로 주목 받은 이란 배우 나자닌 보니아디(38)와 호주 출신 배우인 톰 버지(38), 마르켈라 카베나도 출연한다. 마르켈라가 맡은 배역은 여주인공 격의 타이라로 알려졌다.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배우 오웨인 아서, 소피아 놈베테를 비롯해 향후 다양한 캐스팅이 속속 밝혀질 전망이다.

HBO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 출연했던 로버트 아라마요 [사진=HBO '왕좌의 게임' 캡처]

드라마 '반지의 제왕'은 2018년 넷플릭스와 치열한 입찰전 끝에 아마존이 판권을 사들였다. 아마존은 이 작업에만 2억5000만달러(약 2900억원)를 썼다. 인디와이어는 캐스팅과 제작, 특수효과 등 총제작비가 당초 예상됐던 10억 달러(약 1조1600억원)를 상회하는 15억 달러(약 1조7400억원)라고 내다봤다. 이는 미국 드라마 역대 제작비 중 가장 많다. 참고로 영화 '반지의 제왕' 세 편의 총 제작비는 2억8000만 달러(약 3250억원)로 드라마 버전의 20%도 되지 않았다. 

세계관은 J.R.R.톨킨의 원작소설을 그대로 따른다. 소설이 워낙 대작인 데다, 이를 바탕으로 피터 잭슨 감독이 2001~2003년 선보인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도 대박을 터뜨렸기에 관심이 대단하다.

당초 원작 팬들은 드라마가 '반지의 제왕'과 '호빗' 속 이야기를 다룰 것으로 예상했다. 아라곤(영화판 비고 모텐슨)의 젊은 시절을 조명하리라는 루머가 지난해 퍼지면서 한바탕 난리도 벌어졌다. 사우론이 주역이리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어쨌거나 드라마가 '반지의 제왕' 프리퀄일 것은 확실시된다.  

실제로 드라마의 시간적 배경이 제2시대이고, 무대가 누메노르로 전해지며 아라곤뿐 아니라 그의 조상들 이야기가 중심이 된다는 추측이 나온다. 영화 '반지의 제왕' '호빗'은 제2기 이후에서 제3기 말까지 다룬 영화들이다.  

엄청난 물량이 투입될 드라마 '반지의 제왕'은 총 5시즌으로 기획됐다. 20편으로 구성된 시즌 1의 방송은 2021년으로 예정됐다. 촬영은 '반지의 제왕' '호빗'과 마찬가지로 뉴질랜드에서 이뤄지며 시즌 1, 2의 연출은 영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의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 감독이 맡았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