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혁통위, 내달 중순 통합신당 출범…4대 공천원칙 합의

선거전까지 '선대위' 중심으로 운영
원희룡 제주 지사 "통합신당, 혁신 계기로 작용해야"
시민단체의 경고 "황교안·유승민 기득권 내려놔라"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3:48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13: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22일 내달 중순 중도·보수 통합 신당을 목표로 하는 통합 로드맵을 발표했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7차 회의를 갖은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로드맵을 발표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혁통위는 오는 23일부터 30일까지 제정당·시민단체·개인 통합 동참 활동 및 성과를 취합하고 27~30일은 성과 점검 및 통합 관련 사항에 대한 회의를 이어간다.

31일에는 범중도보수 통합결과 1차 대국민 보고를 통해 통합신당에 참여하는 대상과 범위에 대한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박 위원장은 "어떤 세력이 참여하는지 알려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혁통위는 내달 1~3일 통합신당창당준비위원회 구성은 준비한 뒤 2월 중순께 통합 신당을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형준 위원장(왼쪽)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20.01.22 leehs@newspim.com

박 위원장은 "우선 통합신당에서 정당의 지식정책 기능을 대폭 강화해 지식 정당화한다는 데 합의했다"며 "교육인재를 대폭 강화해서 청년 정치 생태계에서 당대당으로서 청년정당 기능을 부여하고, 청년 교육인재 양성 기능을 전담하도록 하는 특별한 조치를 취한다는 것에 대한 논의를 했다"고 전했다.

그는 "통합신당이 만들어진다고 하더라도 선거 전까지는 공식 지도부를 구성하는 전당대회를 하기가 대단히 어렵다"며 "그 전까지 모든 역량을 선거승리를 위해 투입한다는 차원에서 선거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당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거 이후 공식적으로 당헌당규를 손보고 거기에 입각해서 정당대회를 총선 이후 적정 시기에 열겠다"며 "이를 통해 공식 지도부를 구성하면 좋겠다는 것을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공천에 대해서는 △혁신 공천 △국민 눈높이 공천 △공정 공천 △필승 공천 등 4대 공천원칙을 합의했다.

박 위원장은 "공천 기본 방향과 관련해서 공천관리위원회의 독립성 보장, 지분공천 배제, 국민참여형 공천, 미래를 위한 공천을 해야 한다"며 "이것은 자유한국당이 현재 컷오프 원칙을 만들고 있는데 수용 또는 지지하는 의미가 있고 우세지역에 청년, 여성을 우선 배려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윤리 공천 방향에 대해서는 "법적, 윤리적 문제 인사를 배제하고 국민적 혐오발언 등 심사를 강화해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인물을 발탁하는 데 초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1.22 leehs@newspim.com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전날 통합신당 합류 의사를 밝힌 원희룡 제주지사가 참석했다.

원 지사는 "어제 박형준 위원장께서 제두도까지 오셔서 간곡한 요청을 했고, 시간이 많지 않다는 사정을 감안해서 왔다"며 "제주 지사라는 한계는 있지만, 빠른 시간 내에 새로운 통합 혁신 정당이 국민들 앞에 선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통합의 방향은 과거 보수정당에 실망해서 떠난 중도보수층,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비문 중도층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는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며 "통합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혁신을 계기로 작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양당 협의체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불만이 나왔다.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은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으면 시민단체는 혁통위에서 철수할 의사가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김상훈 한국당 의원은 "우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며 "혁통위가 대통합의 구심점이고 플랫폼이라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했다.

정운천 새보수당 의원도 "아프게 찔렀다"며 "(기득권을) 내려놓을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전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