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일문일답] 안철수 "이번 총선 출마 안해…혁통위는 관심 없어"

"실용적인·중도적인·문제해결 능력 있는 사람들로 국회 채울 것"

  • 기사입력 : 2020년01월19일 18:43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이번 4·15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1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귀국 귀자회견을 열고 "총선에는 출마하지 않는다"며 "간절하게 대한민국이 변화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러 왔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독자 신당 창당에 대해서는 "일단 여러분들을 만나 뵙고 상의드리려고 한다"며 "이번 국회가 실용적인, 중도적인, 문제해결 능력이 있는 사람들로 국회를 채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혁신통합위원회에 참여할 의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관심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안 전 대표는 그러면서 "진영 대결을 1대1 구도로 가는 것은 정부여당이 바라는 일이다"라며 "오히려 야권에서 혁신 경쟁을 통해 국민들 선택권을 넓히면 1대1보다 훨씬 큰 결과를 얻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영종도=뉴스핌] 이한결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 대표는 4·15 총선을 3개월 앞둔 시점에서 정계 복귀를 선언하고 1년 4개월여의 외국 생활을 마치고 귀국했다. 2020.01.19 alwaysame@newspim.com

다음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일문일답이다.

-귀국을 축하한다. 실용적 중도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는데 독자 신당 창당을 의미하는 것인지?

▲일단 여러분들을 만나 뵙고 상의드리려고 한다. 그래서 최선의 방법을 찾겠다. 결국 제 목적은 이번 국회가 실용적인, 중도적인, 문제해결 능력이 있는 사람들로 채우는 것.

-지난 2012년 안철수 대표와 2017년, 그리고 이번에 다시 정계로 복귀하는 안철수 대표는 달라진 점이 있을거라고 본다. 어떤 것이 달라졌나.

▲더욱 간절해졌다. 독일에서 미국으로 옮겨 간 다음부터 제 생각을 정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책을 썼다. 그러면서 생각이 정리가 됐다. 사실 그 전에는 제가 현실 정치에 복귀할 것인가 말 것인가 고민이 많았다. 그런데 책을 쓰면서 제 생각이 정리가 되는 과정을 겪었고, 지금 이 위기의 대한민국에서 제가 말을 해야만 된다고 생각했다. 이런 방법으로 우리가 위기에서 탈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생겼다. 그 말씀을 간절하게 드리러 온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폭주를 막겠다고 했는데, 비슷한 목적으로 중도 보수통합을 위해 혁신통합위원회를 구성 중이다. 이 위원회에 대한 입장은?

▲관심 없다. 제가 하고자 하는 일에 대해 말했지만, 야권도 혁신적인 변화가 꼭 필요하다. 진영 대결 1대1 구도로 가는 것은 정부 여당이 바라는 일이다. 그러면 정부 여당은 아주 쉽게 이길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오히려 야권에서 혁신경쟁을 통해 국민들의 선택권을 넓히면 1대1보다 훨씬 더 합이 큰 결과를 얻을 것으로 확신한다.

-신당을 만들면 총선 출마도 생각하고 있나?

▲출마하지 않는다. 저는 간절하게 대한민국이 변화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러 왔다. 다음 국회에서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을 가능한 많이 진입하게 하는 것이 목표다. 모든 힘을 다해서 도울 것이다.

=신당을 차린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현재의 바른미래당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 또 복귀 첫 일정으로 5·18 묘역을 참배하는 이유는?

▲당내외 분들을 만나서 의논하겠다. 앞서 제가 말씀드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함께 머리를 맞대고 찾아보겠다. 그리고 국민의당을 지지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 그 분들에게 죄송한다는 말씀과 감사의 말씀을 드리기 위한 것이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