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다보스의 CEO들, 암울한 경제 전망에도 무역합의 덕에 낙관적"

주요 CEO 53%가 경기 둔화 예상.. 작년 29%보다 비관적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0:20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전 세계 정치 및 경제 지도자들이 세계경제포럼(WEF, 다보스포럼)을 위해 스위스 다보스에 모인 가운데, 이들은 곳곳에 암울한 지표에도 불구하고 낙관적 태도를 보여 눈길을 끈다고 21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컨설팅업체 PwC가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응답자들의 53%는 올해 경제 성장 둔화를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의 응답 비율 29%와 2018년의 5%에서 크게 늘어난 수준이다. PwC는 2012년 이후 경제를 바라보는 비관론이 최고조에 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보스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막한 세계경제포럼(WEF)에서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2020.01.21 gong@newspim.com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예상한 올해 글로벌 성장률 역시 3%로, 금융 위기 이후 가장 부진했던 지난해 전망 2.9%와 크게 차이가 없는 수준이다.

이처럼 수치로 느껴지는 경기 비관론과 달리 이번 주 다보스포럼에 모인 글로벌 기업 총수들은 지난주 서명된 미국과 중국 간 1차 무역합의와 뒤이은 프랑스와 미국 간 디지털세 유예 합의 소식 등을 크게 환영하며 세계 경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노엘 화이트 타이슨푸드 CEO는 인터뷰에서 "무역 관점에서는 최근 마련된 합의 소식을 매우 반갑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중국 간 무역 합의, 캐나다와 멕시코, 미국 간 마련된 새 무역합의 등을 거론했다. 그는 "글로벌 경제가 몇 년 전만큼은 아니나 여전히 견실하다"고 덧붙였다.

물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최근에도 이탈리아와 영국 등에 디지털세 부과 시 보복 관세를 위협하는가 하면, 독일 자동차에도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

일각에서는 1단계 무역합의 사항이 어떻게 이행될지 여부에도 회의적 시선을 보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톰 파머 뉴몬트 CEO는 "(무역 관련) 상황이 다소 안정됐다"면서 "물론 이행 과정에서 의문점은 남아있다"고 말했다. 뵈리에 에크홀름 에릭슨 CEO 역시 WSJ과의 인터뷰에서 "무역 합의가 어떻게 이행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매체는 이러한 위협에도 불구하고 중국과의 합의 자체로도 CEO들은 충분한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등장과 함께 참석자들의 관심은 무역에 더욱 집중될 것이란 전망이다.

다니엘 핀토 JP모간체이스 공동대표는 오랜 무역 전쟁으로 재계 지도부 상당수가 불안감을 가졌는데, 이번 미중 간 무역 합의로 신뢰도 개선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앞으로 몇 개월 동안 경제가 성장하는 데도 (무역합의가) 좋은 배경이 될 것"이라면서 이 모든 것이 올 한해 분주한 거래 분위기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그는 미국 대선이 상황을 다소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면서, 시장이 많은 의문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