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제50회 다보스포럼 개막...핵심 테마는 '기후변화'

  • 기사입력 : 2020년01월21일 17:2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1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정·재계 지도자 3000여명이 한자리에 모이는 세계경제포럼(WEF)의 연차 총회, 이른바 '다보스포럼'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휴양지 다보스에서 나흘 일정으로 시작됐다.

올해에는 지난해 불참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 국가 정상 53명,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재계 리더 1680명,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등 국제기구 수장 2800명 가량이 참석한다.

세계경제포럼(WEF) '공동의 미래'(Common Future) 세션의 패널로 등장한 스웨덴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국에서는 최태원 SK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젊은 글로벌 리더 60명도 참가하는 가운데 특히 청소년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올해 포럼은 '화합하고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한 이해 관계자들'이란 주제로 진행되며, 생태계·경제·기술·사회·지정학·산업 등 6개 분야로 나눠 350개 가량의 공개 및 비공개 세션이 열린다.

이 가운데 호주와 캘리포니아 산불 및 동남아 홍수 세계 각지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재해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포럼 관계자들은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등 생태 문제를 핵심 테마로 꼽고 있다.

이에 따라 '기후변화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툰베리의 맞대결이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 주요 매체들도 '툰베리 대 트럼프' 제하의 기사를 내고 73세 미국 대통령과 17세 환경 소녀 간 설전을 주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포럼 개막일인 21일 거의 연이어 연사로 나선다. 툰베리는 이날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21일 오후 4시 30분)에 '공동의 미래'(Common Future) 세션의 패널로 등장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오전 11시 30분(한국시간 21일 오후 7시 30분) 특별 연설을 한다. 그리고 툰베리가 다시 오후 1시 '기후 재앙'(Climate Apocalypse) 세션에 등장할 예정이다.

툰베리는 포럼에서 정·재계 지도자들에게 '화석 연료 탐사·추출에 대한 투자' 및 '화석 연료 보조금 지급 중단'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은 20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다보스 포럼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툰베리 두 사람의 목소리가 모두 필요하다"고 밝혔다.

WEF는 1971년 1월 독일 출신 제네바대학 경영학교수 클라우스 슈바브가 창설한 유럽경영포럼을 전신으로 한다. 당시 포럼은 경제발전과 사회발전은 서로 맞물려 이뤄지지 않으면 지속되지 못한다는 원칙을 정하고 유럽 경제인의 모임으로 출발했다.

이후 1973년부터 참석대상으로 전 세계로 확장했고 1974년부터는 정치인도 초청하는 등 세계적인 영향력을 확대해 왔다.

WEF는 매년 1만7000달러의 회비와 포럼 참가비로 1인당 2만5000달러를 내야 참석할 수 있는 '고급 클럽'이라는 지적도 받고 있다. WEF는 이와 관련한 비난이 제기되자 2001년부터 비정부기구 인사를 초청하는 등 토론 영역을 넓히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제50회 세계경제포럼(WEF) 참석차 취리히 국제공항에 내렸다. 2020.0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