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안철수 "1대1 구도는 여당의 함정"…보수통합 참여에 연일 선긋기

安,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과 회동
"비상식이라는 바이러스 잡아야 미래 있다"

  • 기사입력 : 2020년01월21일 16:07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1대1 구도가 되면 정부여당의 함정에 빠지는 것"이라며 "야권에서 치열한 혁신과 경쟁을 하는 것이 함정을 벗어나는 길이다"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21일 서울 중구 컨퍼런스 하우스 광화문달개비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과 회동을 가졌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달개비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2020.01.21 leehs@newspim.com

안 전 대표는 회동에 앞서 "귀국하면서 가장 먼저 만나뵙고 싶었던 분이 김 전 위원장이었다"라며 "(요청에) 응해주셔서 정말 감사한 마음이다. 여러가지 궁금한 점들이 많은데 잘 경청해서 듣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와 김 전 위원장은 광화문달개비에서 1시간 20분 가량 비공개로 대화를 나눴다.

대화를 마치고 나온 안 전 대표는 "우리 나라가 공정한 사회가 되기 위해 어떤 점이 부족하고 어떻게 해야되는지 듣느라 시간이 가는줄 몰랐다"며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이 인정받는 나라가 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안 전 대표는 '향후 신당을 창단하면 김 전 위원장을 영입할 의사가 있나'라는 질문에 "서로 각자의 영역에서 최선을 다해 자기 역할을 수행하는데 공감했다"며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귀국 후 첫 공식 일정으로 현충원과 광주 국립 5·18 묘역을 참배했다. 그는 귀국 후 처음으로 김 전 위원장을 만난 이유에 대해 "제가 해외에 있을 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가 일어났고, 평소보다 열배정도 연락이 많이 왔다"며 "그 과정에서 김 전 위원장이 용기있는 행동을 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귀국하면 가장 먼저 대화를 나누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해 10월 1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박근혜 정권의 탄핵이 '부패한 보수가 무능했다'는 것을 입증했다면 이번 조국 사태는 '무능한 진보가 부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정부·여당의 불공정 행태를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달개비에서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1.21 leehs@newspim.com

안 전 대표는 향후 일정에 대해 "여러 인사들을 만나면서 대화를 나눌 예정"이라며 "일정 공지가 나오겠지만, 내일도 두 분 정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의 보수통합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1대1 구도로 접어들게 되면 정부여당의 함정에 빠지는 상황이다"라며 "야권들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혁신해야 정부여당을 막을 수 있다. 국민들도 아실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예전부터 한국당을 막으려고 민주당을 찍고, 민주당을 막으려고 한국당을 찍지 않았나, 이것이야 말로 정치인들 밥그릇을 키워주는 것이다"라며 "저는 정치인 말고 국민들 밥그릇을 챙기는 데 관심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돌아온 것"이라고 토로했다.

안 전 대표는 마지막으로 "저는 공정이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회 기본중의 기본 아니겠나"라며 "내 편은 옳고, 상대 편은 틀리다는 비상식적인 생각이 우리나라를 어렵게 하고 있다. '비상식'이라는 바이러스를 잡아야 미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