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현장에서] 안철수 "나만 당선되면 무슨 의미...한국 바꿀 분들 도울 것"

20일 국립현충원, 5·18민주묘지 참배로 정계 복귀
"지금 대한민국을 바꿔야...개인적인 욕심은 없다"
"바른미래당이 이런 어려운 상황 삐진 건 제 책임"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16:57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김승현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4·15 총선 불출마 이유에 대해 "나만 당선되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대한민국을 바꾸는 것을 실현시킬 분들을 도울 생각 밖에 없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 후 광주 5·18민주묘지 참배를 가는 도중 기자들과의 점심식사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광주=뉴스핌] 김승현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광주를 찾아 5·18 민주묘역을 참배했다. 2020.01.20 kimsh@newspim.com

그는 "미국에 가서 책을 쓰며 생각을 많이 정리했다. 그 전에는 정치 재개 고민이 많았다"며 "유럽에서 한 생각을 정리하다 보니 지금 이 시점에서 대한민국에 이 말씀 드리지 않으면 제가 책임을 다하지 못하는 것 같아 두려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지구 이상기후 강연에서 예전으로 돌아가는 건 불가능하다고 한다. 그럼에도 지금 바로잡지 않으면 우리에게 어떤 파국이 닥칠지 두렵다고 했다"며 "그 말을 듣고 책을 쓰고 있던 중이었는데 대한민국도 마찬가지다. 바뀌어야 할 때가 지났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우리나리가 이쪽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했던 믿음이, 지금이라도 가지 않으면 두렵다"며 "그래서 저는 개인적인 욕심이 없다. 이 말을 하러 왔다. 다른 건 없고 그 말을 실현시킬 분들을 도와드릴 생각 밖에 없다. 제가 지역선거를 열심히 해서 저만 당선되면 그게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호남을 (처음) 방문하는 이유도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서 영·호남 화합, 동서통합이 꼭 필요하다고 봤다. 시대적 흐름에 있어서 호남 기반의 국민의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서 역사의 물줄기를 바로잡는 역할을 하는 게 좋다"며 "그런데 그 과정에서 국민의당을 지지한 분들의 마음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 얼마나 서운하셨을까 싶다"고 광주 방문 이유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뒤 나서고 있다. 2020.01.20 mironj19@newspim.com

안 전 대표는 정계 복귀 후 시나리오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바른미래당 실패의) 책임감이 크다"면서도 "그런데 할 수 있을지 아닐지는 당 안팎 여러분과의 의논이 필요하다. 저 혼자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안 전 대표는 '유승민 의원이 말한 잘못된 결혼'에 대해서는 "최근까지 현실정치에 다시 뛰어들어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며 "그런 상황에서 섣불리 '이렇게 하자'는 의견을 낼 입장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가 이렇게 척박한 현실정치에 뛰어들겠다는 결심도 없이 간섭만 할 수는 없었다"며 "제가 생각하는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말씀 드린다. 결과적으로 바른미래당이 이런 어려운 상황 빠진 건 제 책임"이라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