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비건 만난 이도훈 "한미 北 개별관광 긴밀 협의…美, 주권국 결정 존중"

"개별관광 대북제재 위반 소지 생기지 않는 방향 찾을 것"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09:44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현지시간) 북한으로의 개별관광 등 남북 협력사업에 대해 "한미가 긴밀하게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이제부터 시작인 것 같다"고 말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에 따르면 이 본부장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오찬을 겸한 면담 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해 12월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12.16 pangbin@newspim.com

이 본부장은 "기본적으로 미국은 우리가 주권국가로서 내리는 결정에 대해서는 존중한다는 입장"이라며 "그 존중의 기초 위에 서서 한미가 동맹으로서 열심히 같이 일하고 서로 조율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서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개별관광이 기본적으로 유엔 대북제재에 규정돼 있지 않다면서도 부차적으로 관광객이 실제 북한을 찾을 경우 어떤 물품이 반입 가능한지 등의 소소한 문제가 있다며, 대북제재 위반 소지가 생기지 않는 방향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북한 개별관광에 대한 비건 부장관의 반응을 묻는 말에 "오늘 충분히 설명했고 앞으로 계속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개별관광 문제를 놓고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말하기가 조금 이른 것 같다"고 답변을 피했다.

이 본부장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16일 한국 정부의 독자적 남북협력 추진 구상과 관련해 한미 간 워킹그룹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별도의 실무그룹을 구성하는 것은 아니고 원래 있는 실무그룹으로 효율성을 살려서 한다면 괜찮다"며 "어떤 맥락에서 나온 것인지 좀 더 알아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의 협의는 비건 부장관과의 전화통화, 만남, 실무그룹 등을 포함해 여러 가지 형태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한 가지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그동안 실무그룹이 매우 효율적이고 유효하게 잘 이뤄져 왔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북미 간 비핵화 대화 재개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최근 북한의 성명을 보면 가능성은 항상 열어놓고 있다"며 "언제든지 북한이 결심을 하고 나오는 것인데 그건 조금 기다려보며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이 본부장은 말했다.

이 본부장은 17일 비건 부장관의 취임식 참석 등 비건 부장관과 두세 차례 더 접촉하고 18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그는 미국에서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특사와도 지난 15일 회동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