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코레일 노-사, 4조2교대 논의 ′공회전′...총파업 불씨 여전

1월 4조2교대 무산..노사정 협의 다음달 말로 연기
노조 "다음달 합의 안되면 다시 총파업 돌입"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16:19
  • 최종수정 : 2020년01월14일 1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올해부터 시작하기로 했던 4조2교대 시행이 답보 상태에 빠졌다.

국토교통부와 코레일 노사가 지난해 11월 파업을 철회한 뒤 한 달 넘게 논의를 계속했지만 인력 충원 규모를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어서다. 노조는 다음달 말까지 합의안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재차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14일 코레일과 전국철도노동조합에 따르면 철도 노사는 인력 충원 규모를 확정하기 위한 노사정 협의 시한을 다음달 말로 연장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한국철도공사 노사가 4조2교대 시행을 위한 인력 충원에 합의하지 못했다. 사진은 서울역에 출근하고 있는 코레일 직원. 2019.11.25 dlsgur9757@newspim.com

철도노조의 파업이 끝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지금까지 철도 노사와 국토부는 인력 충원 규모에 합의하지 못했다. 노조는 3000명, 코레일은 1800명 충원을 제시했고 국토부는 코레일 제시안보다 숫자를 더 낮출 것을 요구하고 있다.

코레일은 오영식 전 사장 시절 올해 1월1일부터 4조2교대 시행을 약속했지만 충원이 이뤄지지 않은 탓에 해가 바뀐 지금도 3조2교대로 근무하고 있다.

철도노조 관계자는 "해가 바뀌었지만 아직까지 어떤 결론도 내지 못하고 시간만 지나고 있다"며 "그 결과 노사간 합의로 결정하게 돼 있는 탄력근로제가 1월부터 해지돼 인건비 추가, 안전 위협 등 철도 현장의 혼란이 커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코레일도 논의를 계속하고 있지만 이견을 좁히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인력 충원 논의가 공회전을 거듭하는 사이 기재부는 올해 코레일 신규 채용 인력을 1550명으로 확정했다. 4조2교대 시행과 무관한 신규 채용이다. 지난해 제시했던 인력 충원과 퇴직자를 감안한 채용으로 신규 채용으로 총원이 늘지 않는다는 게 코레일의 설명이다.

노조 입장에서는 지난해 파업으로 얻은 득보다 실이 많아 납득할 만한 수준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재차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 국민을 볼모로 한다는 파업에 여론의 뭇매를 맞았고 파업 종료 후 맺은 임금협상도 기재부 가이드라인 수준인 총 인건비의 1.8% 인상에 그쳤기 때문이다.

조상수 철도노조 중앙쟁의대책위원장은 "비정상적인 상황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2월 말까지 합의이행 방안이 나오지 않는다면 철도노조는 불가피하게 3차 파업 등 쟁의권을 행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