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철도 파업인데, 대입에 임용시험까지…수험생들 '좌불안석'

  • 기사입력 : 2019년11월20일 16:15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철도노조가 20일 무기한 파업에 돌입하면서 대학 입학 논술·면접시험과 중등교사 임용시험 등을 앞둔 수험생들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부 수험생들은 시험에 차질을 빚지 않기 위해 미리 서울로 올라오는 등 자구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이날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 지역 대학들은 이달 말까지 대입 논술고사를 실시한다. 세종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는 23일, 이화여대·중앙대·한국산업기술대·한국외대·한양대는 24일 각각 시험을 진행한다. 22일 서울대를 시작으로 대입 면접시험 일정도 줄줄이 잡혀있다.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총파업을 예고한 20일 오전 8시쯤 서울역 안내데스크 앞은 불편을 호소하는 시민들로 분주한 분위기를 보였다. 2019.11.20 sun90@newspim.com

본격적인 논술·면접 시즌이 닥치면서 이번 주말을 전후로 많은 수험생들이 서울로 올라오게 되지만 갑작스런 철도파업에 시험 당일 컨디션 조절은 고사하고 시험시간에 맞춰 도착하지 못할 수 있다는 걱정이 커지고 있다.

당장 22일 진행되는 서울대 일반전형 면접에는 1만4650명, 23일 연세대 면접전형과 23~24일 고려대 학교추천II 전형에는 각각 2129명과 8000명, 24일 이화여대 논술전형에는 1만3876명이 지원한 상태다.

수험생 임모(18) 씨는 "당장 이번 주말 서울에서 대입 논술시험이 있는데 표를 못 구해서 시험 전날 미리 올라가 친척집에서 하루 묶고 시험장에 가야할 것 같다"며 "컨디션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할 것 같아 걱정이다"고 토로했다.

23일 중등교사 임용시험을 치르는 수험생들도 답답함을 호소하기는 마찬가지다. 중등 임용시험 수험생들이 이용하는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철도파업 소식이 전해진 이후부터 시험 당일 교통수단과 관련한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용자들은 '철도노조의 준법투쟁이 진행되던 지난 주말 KTX를 탔더니 20여분 지연됐다', '지난해 경험상 택시를 타더라도 기차 대신 자가용이나 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지면 길이 막힐 수 있다', '시험 당일 일찍 서두르거나 전날 시험장 인근에 숙소를 잡는 것을 생각 중' 등 각종 사연을 공유하고 있다.

최근 3년간 서울 중등 임용시험 응시자 수는 지난해 1만215명, 2018년 9787명, 2017년 8067명을 기록했다. 올해도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응시자 수는 90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코레일과 노사 협상이 결렬되면서 철도노조가 예정대로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광장에서 총파업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1.20 dlsgur9757@newspim.com

이번 철도노조 총파업으로 KTX 운행률은 평시 대비 69%, 새마을호는 58%, 무궁화호는 63% 수준으로 운행된다. 수도권 광역전철인 1·3·4호선 운행률도 평소 대비 18% 줄어든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