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매체 "한·미, 스스로 불안 자초…시간은 앞으로도 우리 편"

대북선전매체 메아리 "앞길 막는 자들에겐 공포와 패배 뿐"

  • 기사입력 : 2020년01월06일 08:41
  • 최종수정 : 2020년01월06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북한은 한국과 미국이 '연말 시한'에 맞춰 대북 감시에 역량을 쏟은 것을 조롱하며 "시간은 앞으로도 영원히 우리 편에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6일 '스스로 자초한 불안과 고단'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난해 말 남조선 당국은 미국을 겨냥한 우리의 전략적 조치 단행 시점이 크리스마스날이라고 단정하고 '북의 동향을 지속적으로 추적·감시한다'하며 하루하루 고단한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소식을 1일 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2020.01.01 noh@newspim.com

메아리는 "미국 역시 전례 없는 불안과 초조 속에 우리의 동향을 파악하려고 모든 정찰자산들을 총동원해 연말 내내 우리측 지역에 대한 집중감시놀음을 벌려놓았다"며 "이러한 가운데 12월 26일 미군기지에서 발생한 '공급경보 소동'과 27일 일본 언론의 '북조선 미사일 발사 오보' 소동으로 미국과 일본은 세상의 웃음거리가 됐다"고 비꼬았다.

매체는 "지난해 말 적대세력들이 보낸 고달픈 한초 한초의 시간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를 무심히 대하고 온갖 적대행위에 매달려온 자들이 스스로 자초한 것"이라며 "우리를 겨냥한 각종 전쟁 불장난과 무력증강 책동에 광분하면서 정세를 험악한 국면에 몰아넣은 것은 바로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적대세력들이 아무리 발광해도 시간은 우리의 굳센 자주적 신념과 의지에 따라 흘러가게 돼있다"며 "시련놔 난관이 겹쌓일수록 더욱더 강해지는 것이 우리의 강철 같은 의지이고 원수들의 도전이 클수록 더욱 백배해지는 것이 우리의 불패의 힘"이라고 밝혔다.

매체는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는 자들에게 차례질 것은 불안과 공포, 절망과 패배 뿐"이라며 "시간은 앞으로도 영원히 우리의 편에 있을 것이며 우리는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천명된 정의와 승리의 길을 따라 새해에도 신심을 드높이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