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미국 비판하며 연일 자력갱생 강조 "美 정치·군사·경제적 흉계 노골화"

"美 본심 파악, 제재 해제에 목 매어 주저할 필요 없다"
경제, 인민생활 향상 위한 자립·자강에 불충분…정면돌파 천명"

  • 기사입력 : 2020년01월05일 11:35
  • 최종수정 : 2020년01월06일 0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북한이 연일 미국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자력갱생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북한은 최근 '정면돌파전'을 강조하면서 대북 제재로 인한 초유의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5일 '정면돌파전은 반드시 수행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미국은 대화 타령을 하면서도 우리 공화국을 완전히 질식시키고 압살하기 위한 도발적인 정치군사적, 경제적 흉계를 노골화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소식을 1일 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2020.01.01 noh@newspim.com

신문은 "미국은 우리의 선의에 응당한 조치로 화답하기는 커녕 크고 작은 합동군사연습들을 수십 차례나 벌려놓고 첨단 전쟁 장비들을 남조선에 반입해 우리를 군사적으로 위협했다"며 "미국이 취한 십여 차례의 단독 제재 조치들은 우리 제도를 압살하려는 야망에는 변함이 없다는 것을 세계 앞에 증명해보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문은 "미국의 본심은 대화와 협상의 간판을 걸어놓고 저들의 정치·외교적 이속을 차리는 동시에 제재를 계속 유지해 우리의 힘을 점차 소모 약화시키자는 것"이라며 "미국의 본심을 파악한 지금에 와서까지 제재 해제 따위에 목이 매여 어떤 기대 같은 것을 가지고 주저할 필요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고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우리의 군사기술적 강세를 불가역적인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국가안전을 위한 전략무기 개발을 중단 없이 진행해야 할 중대하고도 관건적인 시기"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경제에 대해서는 "국가 경제의 발전 동력이 회복되지 못해 나라의 형편이 눈에 띄게 좋아지지 못하고 있다"며 "준엄한 난국에 대한 경제 부문의 대응이 기민하고 원만하지 못하며, 자력갱생, 자급자족하자고 말하고 있지만 실제 인민경제의 자립적 토대를 보강하는데 힘을 넣지 않고 지난 날의 타성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오늘 우리의 경제는 적대세력들의 제재압박을 무용지물로 만들어 경제강국 건설과 인민생활 향상을 위한 자립·자강을 추동하기에는 불충분하다"며 우리 당은 전원회의에서 사회주의 건설을 촉진시키기 위한 정면돌파전에 대한 혁명적 노선을 천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의 정면돌파전은 우리의 전진을 막는 도전과 난관의 근원을 제거해버리고 우리 혁명의 줄기찬 전진발전을 담보하기 위한 주동적인 공세"라며 "힘을 만능으로 삼는 제국주의자들을 완전히 굴복시키는 최상의 방략은 원수들의 압살 공세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최강의 힘을 보유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매체는 "우리가 제재해제를 기다리며 자강력을 키우기 위한 투쟁에 박차를 가하지 않는다면 적들의 군사경제적 압박 공세는 더욱 거세질 것"이라며 "긴장 격화와 완화의 악순환은 끊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