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화웨이 미래차 산업 진출, 스마트 시스템 탑재 커넥티드카 생산

화웨이 상하이GM우링 협력해 커넥티드 카 출시
하이카 시스템 음성인식, 제스처 인식 등 첨단 기술 적용

  • 기사입력 : 2019년12월30일 16:41
  • 최종수정 : 2019년12월30일 1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최대 스마트 폰 업체 화웨이가 자동차 시장으로도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화웨이는 상하이GM우링(上汽通用五菱)과 손을 잡고 스마트 차량 솔루션을 탑재한 자동차 생산에 착수하기로 했다.

중국 매체 제몐(界面)에 따르면, 상하이GM우링(上汽通用五菱)의 산하 독자 자동차 브랜드 신바오쥔(新寶駿)은 지난 29일 화웨이의 차량시스템 '하이카'(HiCar)를 탑재한 모델 RC-6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신바오쥔 RC-6 [사진=바이두]

지난 8월 처음 선 뵌 화웨이의 '하이카'(HiCar)는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차량 시스템으로, 최신 음성인식 기능, 자율 주행, 이미지 식별, 제스처 인식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예컨대 운전자들은 이 시스템을 통해 차량 내부에서 원격으로 집안의 스마트 홈을 제어할 수 있고, 내부에 탑재된 카메라로 신체의 피로 수준을 측정할 수도 있다.  

더불어 1억 3000만 개에 달하는 화웨이의 스마트 디바이스와 연동이 가능하면서 '초연결 서비스'를 구현하게 된다. 신바오쥔측은 자동차와 스마트 디바이스와 연결을 통해 다양한 플랫폼의 서비스와 연동시킨다는 계획이다.

하이카 시스템은 차량 카메라를 통해 신체 피로도를 측정할 수 있다[사진=바이두]

내년도 3월부터 양산되는 신바오쥔의 모든 차량에는 화웨이의 5G 통신 칩셋인 바룽5000이 탑재되면서 차량 네트워크 기술이 10배 이상 향상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신바오쥔을 포함한 중국 자동차 업체들는 지난 2016년 중국 최초의 커넥티트카인 상하이자동차의 RX5 출시 이후 '차량 네트워크 기술' 개발에 집중해 왔다. 신바오쥔의 커넥티드 카 협력사로는 차량 네크워크 업체인 보타이(博泰)를 비롯해 아이치이(愛奇藝), 히말라야(喜馬拉雅), 메이퇀(美團), 바이두 클라우드(百度雲) 등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 업체가 포함됐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