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 이슈] 화웨이 메이트 X 출시 직후 매진, 쑨양 도핑 재판, 왕쓰충 소비제한

  • 기사입력 : 2019년11월15일 15:3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2일 1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11월 11일~15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화웨이 폴더블 폰 메이트 X 출시 직후 매진

화웨이의 폴더블 폰 '메이트 X'가 15일 출시 직후 매진되면서 중국 내 폴더블 폰에 대한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중국 매체 메이르징지(每日經濟)에 따르면, 이날 10시 8분경에 출시된 화웨이 메이트 X는 출시 직후 수초 만에 판매가 완료됐다. 다음 판매 일정은 22일 10시 8분으로 공지됐다.

게임 앱을 구동중인 메이트 X [사진=바이두]

화웨이 관계자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초기 출시 물량이 제한적이다"면서 "일반 가정에서 온라인으로 주문을 진행해 제품을 구매하기는 사실상 어렵다"고 전했다.

선풍적인 폴더블 폰의 인기에 웃돈을 주고 제품을 구매하는 일도 발생했다. 일부 소비자들은 온라인 몰에서 최소 3만 위안부터 최대 4만 위안의 가격에 메이트 X를 구매한 것으로 전해진다.  메이트 X의 가격은 1만6999위안(약 283만원)으로 책정됐다.

◆쑨양 도핑재판 참여 위해 스위스 체류, 도쿄 올림픽 참가 가능 여부 주목 

중국 수영 간판스타 쑨양이 도핑 테스트 '회피 논란'에 따른 공개재판 참석을 위해 스위스에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쑨양은 지난 14일 스위스에서 전담 코치인 호주 국적의 데니스 코터럴 코치와 만났고, 현지에서 그와 찍은 사진을 온라인에 공개했다.

쑨양과 데니스 코터럴 코치 [사진=바이두]

쑨양은 자신의 SNS에서 " "데니스 코치와 제네바 호수를 거닐었다"며 "우리 두 사람은 커리어의 절정기와 밑 바닥을 모두 경험했고, 이번에도 함께 대응해 갈 것이다"라고 재판을 앞둔 각오를 남겼다.

데니스 코치는 지난 7월 광주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벌어진 '쑨양 보이콧'과 관련, "올림픽 우승자인 쑨양에 대한 과도한 비판과 무례한 행위는 전 세계 스포츠인을 우롱하는 처사이다"고 밝히며 쑨양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두둔했다.

이번 재판은 현지 시간으로 15일 오전 9시(현지시간)부터 스위스 몽트뢰에 있는 페어몬트 르 몽트뢰 팰리스의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재판 추이에 따라 쑨양의 도쿄 올림픽 참가 여부도 결정될 것으로 관측되면서 세간의 관심이 현지 재판에 쏠리고 있다.

한편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쑨양에게 최대 8년의 자격정지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 중국 '국민왕자' 왕쓰충(王思聰) 법원 소비 제한 명령 내려

상하이 법원이 부동산 재벌 왕젠린(王健林) 완다그룹 회장의 외아들 왕쓰충(王思聰)에 대해 소비 제한 명령을 내리면서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았다.

왕쓰충은 거대 재벌 그룹의 후계자이자 직접 창업에 뛰어든 경영인이다. 그동안 그는 자신의 화려한 생활 방식을 온라인을 통해 공개하면서 '최고 신랑감' '국민 남편' 등 용어로 사람들에게 널리 회자돼왔다.

복수의 중국 매체들은 상하이 자딩구 (嘉定區) 법원이 지난 10월 12일 왕쓰충에 대해 소비를 제한하는 명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현재 왕쓰충은 1억 5000만 위안의 채무를 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법원 조치로 인해 왕쓰충은 비행기 및 고속철도 탑승 금지 및 골프장 출입은 물론 해외 여행이 제한되는 등 앞으로 과도한 소비 지출이 제한된다.

지난 8월 프로게이머로 깜짝 데뷔한 왕쓰충. [사진=바이두]

유명 재벌 2세를 상대로 이 같은 판결을 이끌어낸 주인공은 온라인 생방송 플랫폼 '판다TV'의 게임 방송 BJ 인 차오웨(曹悅)인 것으로 전해진다.

판다TV(熊貓直播)가 차오웨에게 당초 약속과 달리 계약된 금액 지급을 이행하지 않자 그는 지난 8월 판다TV의 모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결국 원고의 손을 들어줬고, 판다TV의 창업자이자 실질 소유주인 왕쓰충에게 소비제한 명령을 내렸다.

2015년 설립된 '판다TV'는 한때 빠르게 성장하는 생방송 플랫폼으로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2017년 5월 이후 자금난을 지속적으로 겪으면서 이 업체는 지난 3월 최종 파산처리됐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