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본회의장 앞 무기한 농성 이틀째…침낭 깔고 철야농성

13일 패스트트랙 법안 강행 조짐 보이자 철야 농성 나서

  • 기사입력 : 2019년12월12일 05:3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2일 0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위해 이틀째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나선다. 오는 13일께 여당과 일부 야당이 국회 본회의를 열고 패스트트랙 법안 강행 처리를 예고하자 이같은 농성에 나선 것이다.

황 대표는 지난 11일 오후 7시부터 이곳에서 무기한 농성을 시작했다. 첫날 농성에는 한국당 의원들 일부도 함께 했으며, 이들은 침낭 등을 준비해 이곳에서 밤을 지새웠다. 황 대표는 농성 이틀째인 11일에도 이곳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연좌 농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패스트트랙 2대 악법 철회·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 무기한 농성'에 돌입하고 있다. 2019.12.11 kilroy023@newspim.com

황 대표는 무기한 농성에 나서며 "좌파독재 완성을 위한 의회 쿠데타가 이제 임박했다"면서 "여기서 한 걸음이라도 물러서면 우리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무너지고 몰락의 길을 걷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곳 로텐더홀을 마지막 보루로 삼고 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며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가 무기한 농성을 벌이는 장소에는 '나를 밟고 가라!'라는 붉은 글씨의 플래카드가 깔려있다.

황 대표는 단식 투쟁이 끝난지 2주만에 무기한 농성에 다시 나서면서 "지금은 내 몸을 걱정할 때가 아니다"라며 "나라가 뿌리째 흔들리는데 나라가 제일 걱정"이라는 말을 주변에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황 대표의 농성과는 별개로 심재철 원내대표는 여야 정당들과의 협상의 문은 열어놓는다는 방침이다.

심 원내대표는 '다른 당 원내대표와의 대화 채널이나 협상 통로는 열어놓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화는 언제나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