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한국당 "무기한 농성 돌입…패스트트랙만큼은 몸이 부서져도 막겠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11일 20:05
  • 최종수정 : 2019년12월11일 2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저지를 위해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강력한 투쟁의 의지를 다지며 "오늘부터 로텐더 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겠다. 대한민국을 지키고 3대 국정농단 게이트의 진상을 밝혀서 이 정부를 국민의 심판대 위에 반드시 세우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날치기 예산안 통과는 국민과 야당을 향한 선전포고이자, 정권의 안위를 위해 무슨 일이든 벌이겠다고 하는, 제1야당에 대한 노골적인 협박"이라며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좌파독재를 반드시 막아내고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심재철 원내대표는 "현역 의원들도 황 대표 농성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참여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또한 문희상 국회의장이 스스로를 의회 민주주의자라고 하면서도 물리력으로 법안을 밀어붙인 것을 언급하며 "문 의장이 저렇게까지 총대를 매고 나서는 것을 보면 아들의 공천 탓이 아니겠는가 하는 의혹을 던지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원총회에서 굉장히 많은 얘기들이 나왔고 어제 상황에 대한 분노의 목소리가 많아서 회의가 길어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7시부터 로텐더 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다. 황 대표를 비롯한 15명이 참여하고 그들은 황 대표와 함께 하룻밤을 같이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