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한국당 '패싱' 후 숨고르기 들어간 여야...'2차전' 패스트트랙 격돌 준비

민주당, 11일 본회의 취소...'4+1' 선거법 실무협상 돌입
한국당 "모든 수단 동원해 총력 투쟁 나설 것" 예고

  • 기사입력 : 2019년12월11일 12:43
  • 최종수정 : 2019년12월11일 13: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조재완 이서영 기자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협의체'(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주축이 돼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킨 다음날인 11일 여야는 일단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한국당과 변화와 혁신 신당(가칭)은 강력 반발하며 총력 투쟁을 예고했고, 민주당은 본회의를 미루며 후속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2.11 kilroy023@newspim.com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예정됐던 본회의를 취소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임시회 소집 요구서가 본회의와 꼭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의장을 만나 본회의 일정을 어떻게 잡을지 여쭤보고 상의해 최종적으로 결정하려 한다"며 "최종적으로 본회의 소집은 의장 권한"이라고 말했다.

정기국회 마지막날 예산안 처리에 성공한 민주당 입장에서는 더 큰 반발이 예상되는 선거법 및 검찰개혁법안, 유치원 3법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처리 전략을 준비해야 한다.

또한 아직 4+1협의체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 한 선거법 등에 대한 협상도 이어가야 한다. 4+1협의체 실무단은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을 함께 하며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다급하게 갈 필요 없다"고 강조했고,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도 "전날 한국당을 배제하고 갔으니 일단 쉬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1회 제12차 본회의에서 제한 시간을 초과한 채 토론을 이어가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항의를 하고 있다. 2019.12.10 leehs@newspim.com

반면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패싱'당한 한국당은 총력 투쟁을 예고한 상태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예산 통과는 민생과 민주주의에 대한 폭거"라며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맞다면 이 법을 통과시킨 모든 사람들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예산안 처리 후 일부 의원들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철야 농성을 한 한국당은 이날 오전 7시 40분 규탄대회를 열고 강경한 대응을 강조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의회 쿠데타가 일어난 이 상황에서 의원들 편하게 지내지 못했을 것"이라며 "문재인 좌파 독재정권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났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장기집권을 하겠다는 첫 서막이 예산안 불법 날치기에서부터 시작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본회의에 대비해 의원들을 조를 짜 본회의장을 지킬 계획이었지만, 본회의가 취소되며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저지 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어제까지는 전초전일 뿐이고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모든 것을 걸고 싸워 막아내겠다"며 "지금까지 경험한 바에 의해 한국당은 모든 노력과 총력을 기울여서 향후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고 저지하기 위한 강력 투쟁을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변혁 신당 측은 선거법도 4+1협의체에서 처리하려 한다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하겠다는 입장이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