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박항서의 베트남, 60년만에 동남아시아(SEA)게임 우승... 인도네시아 3대0 완파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23:06
  • 최종수정 : 2019년12월11일 00: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 60년만의 트로피를 선물했다.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동남아시아(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도안반 허우(헤렌벤)의 멀티골에 힘입어 3대0으로 승리했다.

박항서 감독이 60년만의 우승을 선물했다. [사진= 뉴스핌 DB]
기뻐하는 베트남 선수들. [사진= ZING]

지난 1959년 초대 대회에서 월남(남베트남)이 우승한 이후 베트남은 60년 만에 감격적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통일 베트남 이후로는 첫 정상이다. 베트남은 원정 팬들을 위해 항공편을 증편하는 등 응원 물결을 펼쳤다.

이날 베트남은 전반40분 프리킥 상황에서 도안 반 허우가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기록, 전반을 1대0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들어선 2골을 더 넣어 쐐기를 박았다. 후반14분 베트남 주장 도훙중, 후반28분엔 도안 반 하우의 골로 완승을 거뒀다.

승기를 굳힌 박항서 감독은 경기 도중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후반33분 퇴장을 당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기도 했다.

지난 2017년부터 베트남을 지휘한 박항서 감독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우승을 이끌었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내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을 대비, 경남 통영시에서 전지훈련을 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