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5선' 심재철…대여 협상 '강경모드' 예고

재적의원 107표 중 52표로 심재철‧김재원 선출
심재철 "패스트트랙 법안 당장 중단…다시 협상"
김재원 "늘 이기는 정당, 승리하는 정당 만들 것"

  • 기사입력 : 2019년12월09일 12:17
  • 최종수정 : 2019년12월09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김규희 이서영 기자 = 자유한국당이 9일 신임 원내대표에 심재철 의원을 선출했다. 향후 당 정책을 이끌 정책위원회 의장에는 김재원 의장이 당선됐다.

친박(친박근혜)계 성향이 옅음에도, 친박 김재원 의원과 손을 잡으며 황심(黃心, 황교안의 마음)을 붙잡았다는 평가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의원총회를 열고 결선 투표 끝에 이같이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신임 원내대표·정책위의장에 당선된 심재철(왼쪽)·김재원(오른쪽)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09 leehs@newspim.com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이 '러닝메이트'로 나서는 이번 선거에는 기호 1번 강석호‧이장우, 기호 2번 유기준‧박성중, 기호 3번 김선동‧김종석, 기호 4번 심재철‧김재원 의원이 출마했다.

투표 제적 의원은 당원권이 정지된 박순자 의원을 제외한 107명이다. 이 중 불참한 김세연 의원을 제외하고 106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기호 4번 심재철‧김재원 의원이 1차 투표에서 39표로 가장 많은 표를 얻었으나 과반을 넘기지 못해 결선 투표로 넘어갔다.

결선 투표에서는 기호 4번 심재철‧김재원 의원과 1차 투표에서 동표를 얻은 기호 1번 강석호‧이장우 의원, 기호 3번 김선동‧김종석 의원이 나섰다.

의원 106명이 전부 결선에 투표한 끝에 기호 4번 심재철‧김재원 의원이 52표로 각각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으로 최종 선출됐다. 강석호·김선동 의원은 결선 투표에서 각각 27표에 그쳤다.

심 의원은 당선 인사에서 "한국당이 잘 싸우고 이 난국을 잘 헤쳐나가기 위한 여러분의 미래에 대한 고심의 결단들이 이렇게 모였다"며 "앞으로도 겸허하게 당을 위해 헌신 하겠다"고 했다.

심 의원은 이어 "당장 오늘 오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선거법, 예산안을 두고 협상 들어갈 것 같다"며 "여당 원내대표, 국회의장에 찾아 가서 지금 추진하려는 것을 당장 멈추고 다시 협의하자고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그러면서 "여러분과 함께 내년 총선을 반드시 승리하도록 하겠다"며 "총선 필승, 필승의 승리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심 의원은 원내대표 공약으로 ▲패스트트랙 싸움에서 이기는 협상을 할 것 ▲투명한 공천을 위해 황교안 대표에 직언 할 것 ▲보수대통합 등을 내걸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신임 원내대표·정책위의장에 당선된 심재철(왼쪽)·김재원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09 leehs@newspim.com

정책위의장에 선출된 김재원 의원은 "지금까지 여당에서 저질러온 일을 잘 알고 있다"며 "오늘부터 협상에 다시 임하겠다. 앞에서 말한 것처럼 서로 아끼고 위해주면서 한국당과 의원들이 역량을 최고로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 늘 이기는 정당, 승리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향후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협상 전략에 대해 "당장 12시에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 약속이 잡혀있다. (패스트트랙 법안을) 수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 어떻게 할지 궁리하겠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와 김 정책위의장은 임기는 20대 국회가 끝나는 오는 5월 29일까지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