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트럼프 美 대통령과 '北 비핵화 위한 대화 강화' 공감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전화 걸어 오전 11시부터 30분 통화
최근 한반도 상황 엄중에 인식 공유, 언제든지 통화하기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7일 13:1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9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방안을 협의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것에 공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 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것에 뜻을 모았다.

양 정상 간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와 이뤄졌다. 북한이 스스로 설정한 북미 비핵화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도발을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 정상의 협력을 강화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